양꼬치(중국어 간체자: , 병음: chuàn)은 고기 등 재료를 꼬챙이에 꿰어 구워 먹는 중국음식이다. 원래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위구르족무슬림들이 양고기로 만들어 먹던 칭전 요리로, 중국 전역으로 퍼지면서 베이징선양 등 대도시에서 다양한 재료로 널리 먹는 길거리 음식이 되었다.[1][2] 중국의 다른 지역에서는 보통 즈란을 뿌려 굽지만, 신장에서는 뿌리지 않는다.[3]

양꼬치
양꼬치.jpg
기계에 촨을 올려 익히는 모습
종류구이, 꼬치
원산지중국
관련 나라별 요리칭전 요리
주 재료양고기, 닭고기, 돼지고기, 소고기
비슷한 음식샤실리크

대한민국에서는 흔히 양꼬치(중국어 간체자: 羊肉串, 병음: yángròu chuàn)나 뀀으로 알려져 있다. 1990년대 들어 길거리에서 음식을 먹는 문화가 없는 조선족들이 양꼬치를 배기 시설이 있는 실내에서 먹기 시작하였고, 꼬치를 회전시키며 자동으로 구워 주는 기계도 개발하였다. 대한민국에는 이 연변식 양꼬치가 들어온 것이다.[2] 처음에는 서울특별시 구로구 가리봉동, 광진구 자양동 일대 등[4] 조선족 밀집 지역에서 주로 팔다가, 2010년대 들어 전국적으로 유행하고 있다.[5] 2015년에는 tvNSNL 코리아》에서 배우 정상훈이 “양꼬치엔 칭따오”라는 대사가 유행하기도 하였다.[6]

각주편집

  1. Kauffman, Jonathan (2015년 9월 14일). “The Chinese street food that’s showing up in local restaurants” (영어). San Francisco Chronicle. 2020년 2월 3일에 확인함. 
  2. 송영애 (2017년 9월 21일). “길거리 음식, 양꼬치의 진화”. 새전북신문. 2017년 12월 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2월 3일에 확인함. 
  3. 김기동 (2019년 8월 8일). "한국인 입맛에 딱" 양꼬치, 마라탕 이을 중국음식”. 오마이뉴스. 2020년 2월 3일에 확인함. 
  4. 김성찬 (2014년 7월 9일). “양꼬치 전문점의 인기, 사라진 중국동포와 화교 손님”. 머니투데이. 2020년 2월 3일에 확인함. 
  5. 강성철 (2016년 6월 27일). “<중국동포 성공시대> ② 양꼬치로 대박 터뜨린 서용규 씨”. 연합뉴스. 2020년 2월 3일에 확인함. 
  6. 박경은 (2015년 4월 28일). “정상훈 “중국어 전혀 못해… 사투리 섞어서 그냥 막 던져요””. 경향신문. 2020년 2월 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