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승호 (언론인)

최승호(崔承浩, 1961년 12월 26일 ~ )는 대한민국언론인으로 문화방송 대표이사 사장이다.[1][2]

최승호
출생 1961년 12월 26일(1961-12-26) (56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강원도 인제군
학력 경북대학교 행정학 학사
경력 MBC 시사교양국 시사교양특임 차장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위원장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위원장
MBC 시사교양국 부장
뉴스타파 앵커
뉴스타파 프로듀서
MBC 대표이사 사장
직업 언론인
소속 MBC(대표이사 사장)
전임자 김장겸
후임자 (현직)

목차

생애편집

1986년 MBC에 입사하였다. PD로서 《경찰청 사람들》, 《MBC 스페셜》, 《분단 반세기의 통치자들》, 《PD수첩》, 《삼김시대》 등을 제작하였고 최종적으로 책임 프로듀서(CP)가 되었다. 황우석 교수의 논문조작의혹과 관련하여, 최초 제보를 받고 한학수 PD와 함께 조사를 시작했다. 2010년 4대강 사업과, '검사와 스폰서' 등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킬만한 시사프로그램을 제작하여 한국PD연합회가 주관하는 ‘올해의 PD상'을 수상했다.[3] 민노총 소속 언론노조 주장에 따르면 2012년 6월 20일, 파업 참여를 빌미로 입사 하고 26년간 근무한 MBC에서 해고 되었고, 이후 비영리 독립 언론 뉴스타파 앵커가 되었다. 국가정보원 간첩 조작 사건을 다룬 2016년 영화 《자백》을 연출하였고 이 영화는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아시네마스케이프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첫 선을 보였다.[4] 2017년에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언론장악 실태를 다룬 영화 《공범자들》을 연출하였다.[5][6]

2017년 12월 7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에서 MBC 사장으로 내정되었으며, MBC 주주총회에서 사장으로 선임되었다. 사장 부임 전에는 경북대학교에서 같은 연극반으로 활동했던 인연으로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2018년 5월 개봉)에 주인공 종수(유아인 분)의 아버지 역으로 3~4분 가량 출연하여 대사 없는 연기를 선보였다.[7]

학력편집

경력편집

영화편집

  • 2016년 《자백》 ... 감독/출연
  • 2016년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 출연
  • 2017년 《공범자들》 ... 감독
  • 2018년 《버닝》... 용석 역

수상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