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영환 (1992년)

대한민국의 야구 선수 (1992)

최영환(崔瑛煥[1], 1992년 2월 20일 ~ )은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투수이다.

최영환
Choi Yeong-Hwan
롯데 자이언츠 No.45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92년 2월 20일(1992-02-20) (27세)
출신지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신장 179 cm
체중 92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투수
프로 입단 연도 2014년
드래프트 순위 2014년 2차 1라운드(한화 이글스)
첫 출장 KBO / 2014년 3월 30일
사직롯데전 구원
계약금 1억 5,000만원
연봉 3,000만원 (2019년)
경력


한화 이글스 시절편집

2014년에 2차 1순위 지명을 받아 입단했다. 당시 감독이었던 김응용이 향후 팀의 마무리로 기대했던 투수였으며, 연고 팀인 롯데 자이언츠에서도 경남고등학교의 좌완 투수 김유영과 더불어 1차 지명 후보에 올랐던 선수였다. 실제로 150km/h에 육박하는 빠른 직구를 보유하고 있어, 팀의 미래를 책임질 유망주 투수로 각광받았다. 데뷔전이자 2014 개막전에서 홀드를 기록했다. 그러나 팔꿈치 부상으로 인해 2015년에는 1경기 등판에 그쳤고, 2015년 7월 14일 화성 히어로즈와의 2군 경기 이후 2군 경기에도 등판하지 못했다. 결국 2015년 9월 30일에 토미 존 수술을 받았고, 10월 2일에는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았다. 2015년 시즌 후 방출됐다.[2]

롯데 자이언츠 시절편집

2015년 12월 10일에 입단했다. 이전에도 1차 지명을 생각하고 있었던 그가 자유계약 공시되자 영입했다.[3] 본인도 정식 선수 신분을 보장해 주겠다는 고향 팀의 제안에, 미래를 생각한 선택이라며 흡족해했다. 2015 시즌 중 포수 장성우와 맞바꾼 투수 박세웅의 영입을 시작으로 리빌딩을 위해 젊은 유망주 투수들을 보강하고자 했던 팀은 박한길심수창의 보상 선수로 지명한 다음 날에 연고지 출신의 투수까지 영입하며 미래에 가용할 마운드 자원을 확보했다.[4] 다만, 팔꿈치 수술의 특성상 이적 후에도 재활해야 해서 군 복무와 재활을 병행했다.[5] 2016년 2월 1일 53사단에 입소했고, 공익근무요원으로 군 대체 복무했다.

출신 학교편집

통산 기록편집

연도 팀명 평균자책점 경기 완투 완봉 승률 타자 이닝 피안타 피홈런 볼넷 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2014 한화 7.10 50 0 0 1 2 1 2 0.333 304 64.2 76 9 43 6 42 54 51
2015 0.00 1 0 0 0 0 0 0 - 8 1.1 2 0 2 0 1 2 0
통산 2시즌 6.95 51 0 0 1 2 1 2 0.333 312 66 78 9 45 6 43 56 51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