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서

최재서(崔載瑞, 1908년 2월 11일~1964년 11월 16일)는 일제령 조선대한민국문학평론가이자 영문학자이다. 호는 석경우(石耕牛). 창씨개명한 이름은 石田耕造·石田耕人.

Picto infobox auteur.png
최재서
崔載瑞
1939년 최재서.jpg
작가 정보
출생 1908년 2월 11일(1908-02-11)
대한제국 황해도 해주
사망 1964년 11월 16일(1964-11-16) (56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문학평론가·영문학자
학력 영국 런던 대학교 대학원 문학석사
필명 石耕牛, 鶴首里, 尙壽施, 石耕, 石耕生, 石田耕造, 石田耕人
활동기간 1930-1964년
장르 문학평론·번역·영어영문학

생애편집

1908년 2월 11일 출생. 본적은 황해도 해주군 해주면 북행정(北幸町) 72번지.[1] 옥경(玉卿), 국경(國卿), 재서(載瑞), 보경(寶卿), 애경(愛卿)의 5남매의 외아들이었다.[2] 부친 최경태(崔景台, 급성폐렴으로 음력 1929년 4월 10일 사망[3])는 해주에서 '과포 집'으로 통하는 과수원을 경영하였는데 최재서는 연재했던 글에서 그 속에서 "견디기 어려운 고독을 알았다"고 고백하고 있다.[4] 향리에서 소학교 과정을 마친 후 학업에 뜻을 품고 상경하여 경성제2고등보통학교를 들어갔다.[5]

제2고보를 졸업하고 1926년 4월 경성제국대학 예과 문과 입학, 1928년 3월 수료하였다. 동년 4월 경성제국대학 법문학부 영문과에 입학, 1931년 3월 졸업하고 동년 4월 대학원에 진학하였다. 1933년 경성제국대학 대학원을 졸업하고 영국 런던대학에 유학하였다.[6] 사토 교수에게 실력을 인정받아 1933년 3월 야마모토 도모미치(山本智道) 교수의 후임으로서 경성제국대학 법문학부 영문과 강사에 피임되었으나 "조선인을 기용했다" 하여 타 교수들의 반대로 1934년 3월 해임되었다.[7][8][9] 이후 보성전문학교경성법학전문학교 교수를 지냈다.[10]

평단으로편집

1931년 7월의 앤드류 브래들리를 소개한 〈미숙한 문학〉을 첫 논문으로 하여 이후 33년 4월 〈구미현문단총관〉, 33년 12월 휴 월폴의 〈영국현대소설의 동향〉, 34년 2월 밀턴 울드맨의 〈미국현대소설의 동향〉, 제임스 조이스의 《반공일》 등을 번역했고 조선일보 학예면 담당자 이원조의 도움을 입어 하기강좌란에다 〈현대주지주의의 문학이론건설―영국평단의 주류〉, 〈비평과 과학―현대주지주의의 문학론속편〉 등을 발표하여 주지주의 문학론을 본격적으로 도입하였다. 또한 34년 11월 〈문학발견시대〉에서는 작가와 독자의 중개인 노릇밖에 할 것이 없다는 비평관을 주장, 연후의 〈조선문학과 비평〉에서 거듭 표명하였다.[11]

비평활동이 중기에 들어 휴머니즘의 연장인 행동주의 문학의 안티테제―지성론을 37년 5월 〈현대적 지성에 관하여〉, 37년 6월 〈고 이상의 예술〉, 38년 8월 〈문학·작가·지성―지성의 본질과 그 효용성〉 등에 노현하였으며 또한 이 지성론의 변형으로서 풍자문학론을 문단의 체질변화에 커다란 그림자를 던졌다는 35년 7월 〈풍자문학론〉, 창작방법론을 논한 〈빈곤과 문학〉 등에서 보여주었다.[11]

30년대 후반 자신과 평단의 쌍벽이었던 김문집과 논전이 시작되었으니 최재서가 찬사를 마지않던 이상의 《날개》에 대하여 김문집은 그러한 신심리주의는 수년 전 도쿄 문단에서 "여름의 맥고모자"같이 흔한 것이라 반론하였다. 38년 인문사에서 《문학과 지성》을 간행.[11]

김윤식에 따르면 최재서의 비평사적 위치는 다음과 같이 분류될 수 있다. 첫째 주지주의 문학 이론을 도입·전개함으로써 현대비평의 기점을 이룩한 한국현대비평가의 한 사람, 둘째 비평의 기능·목적을 명백히 하여 한국비평의 아카데믹한 범주를 확인(주도논문 〈비평과 과학〉이 이를 증거), 셋째 본격적인 외국문학을 전공한 문단인으로서 영문학의 비평과 본질을 한국문학의 방향제시의 한 방법으로 삼음, 넷째 비평의 아르바이트화―즉 작품에 대한 비평 및 시사적 평론을 제외한 어떤 단일주제 아래 노작화된 일련의 연구를 강조(〈현대소설연구〉 등에서 노현), 다섯째 〈리얼리즘의 확대와 심화〉, 〈기상도 비판〉 등에서 보이는 실천비평의 시도, 여섯째 간결·명확한 비평문체의 확립, 일곱째 인문평론, 인문사 등 경영.[12]

전향편집

최재서가 친일을 하기는 제2차 세계대전에 돌입하여 특히 1940년 4월 독일이 파리를 침공할 때부터였다. 이전부터 불안한 세계정세를 우려하여 이런 데에서 파생한 문화적 위기를 지성적 관점에서 극복하려고 했었으나 중일전쟁이 한창 진행되는 동안 다소 혼란한 모습을 보이다 1939년 10월 《인문평론》에서 친일적 발언을 다소나마 하기 시작하였다. 동월 친일문학단체 조선문인협회에 적극 참여하였다.[13]

친일로 돌아선 결정적 계기는 중일전쟁보다도 유럽에서 1940년 4월에 있었던 독일에 의한 파리의 함락에 있었다. 파리의 함락은 최재서에게 르네상스 이후의 서구 근대가 무너지고 독일 전체주의 중심의 새로운 질서가 세워지는 것으로 비쳐졌다. 그는 이것을 파시즘과 민주주의의 대결이라기보다 서구 근대의 개인주의, 문화주의의 부패와 전체주의, 국가주의의 성장이라고 잘못 이해했던 것 같다. 이러한 인식이 가장 먼저 드러난 글은 1940년 6월 《인문평론》에 실린 〈전쟁문학〉이다. 여기서 최재서는 제1차 세계대전을 반전적 관점에서 쓴 《서부전선 이상없다》를 비판하고 당시의 독일 참전학생의 편지를 묶은 책을 소개하여 그 호전적 지향을 적극 선전하였다. 이후 보다 논리적으로 자신의 전향을 설명한 〈전환기의 문화이론〉과 〈문학정신의 전환〉에서는 개인주의·문화주의의 절멸과 및 전체주의·국가주의의 발흥을 역설하였다.[14]

1940년 8월 《동아일보》와 《조선일보》를 폐간한 총독부는 용지공급문제를 사유로 문학잡지를 일절 폐간시킨다. 덩달아 문학작품의 발표지로서 역할을 해 오던 《문장》과 《인문평론》마저도 폐간되면서 더 이상 문학지는 존재할 수 없게 된다. 일제는 최재서와 상의하여 국민문학을 주도할 잡지를 내기로 하였으니 그것이 《국민문학》이었다. 이 잡지의 주간으로서 최재서는 이 시대 국민문학론을 주도하게 되었다. 창간호에서 최재서는 국민문학이 "유럽의 전통에 뿌리 박은 이른바 근대문학의 한 연장으로서가 아니"며 "일본국민의 이상을 담을 대표적인 문학으로서 금후의 동양을 이끌고 나갈 사명을 띠고 있"다 주장하였다. 이후 이 국민문학론을 보다 정교화하여 〈지방문학으로서의 조선문학〉을 발표하였다.[15]

1943년 8월 제2회 대동아문학자대회에 참가하고 1943년 9월 《국민문학》에 참관기 〈대동아의식에 눈뜨며〉를 발표. 이후에 쓴 〈받들어 모시는 문학〉에서는 천황에의 무한한 숭배를 표현하였다.[16]

광복을 맞아편집

해방이 되고 최재서는 과거를 참회하는 뜻에 평단에서 물러앉고 대학으로 돌아갔다.[17] 해방 이후 남산 기슭의 적산가옥에서 거주하였다고 하는데[18] 최재서가 자신의 집을 이름한 바 남계숙(南溪塾)은 이 집을 일컫는 것 같다.

1946년 11월 1일 동아대학교에서 교수진을 개편보강하는 차원에서 학생과 직원이 상경하여 당시 연희대 영문학과장이던 최재서를 초빙하여 1947년 4월 1일에서 1948년 3월 31일까지 재직하였다. 연세대학교에 재직하기는 자필이력서에서는 1949년 9월 1일에서 1960년 9월 30일까지라 하는데 《연세대학교 백년사》에서는 1947년 9월 1일에서 1961년 3월 19일로 기록하고 있다. 연세대학교에서는 주로 문학개론, 영문학사, 영국문예비평사 등 강의를 담당하였다. 57년과 60년에 각각 출판한 《문학원론》과 《영문학사》는 이들 강의의 원고를 토대로 쓴 것.[19]

1948년 12월 27일, 28일 양일간 시공관에서 열린 민족정신앙양 전국문화인 총궐기대회에 발기인으로 참여하였다.[20] 1949년 8월 반민당연범의 1인으로서 반민특위에 소환되어 문초를 당하였으나 기소유예 처분을 받고 석방되었다.[21]

1950년 6월 25일 한국 전쟁이 발발하여 인민군이 서울을 점령할 당시 도피생활을 하다 12월 25일 대구로 피난하였다.[21] 책으로 《콘사이스 옥스포드 사전》과 셰익스피어 전집, 아냔의 《글로서리》만을 보따리에 싸서 가져갔다고 한다.[17] 전시 문예지면에서 모습을 드러내지는 않았으나 미국의 군사 전문 일간신문 《스타스 앤 스트라이프스》에 실린 맥아더 기사를 논평하고 재구성한 《매카―더 선풍》, 맥아더 평전을 번역한 《영웅 매카―더 장군전》을 차례로 발간하였다.[22] 한편 이때부터 셰익스피어를 연구하기 시작하였다. 단 본격적 셰익스피어 연구는 피난생활을 마치고 서울에 돌아왔을 때 이루어졌다.[17]

1953년 무렵 오랜 침묵을 깨트리고 《사상계》를 중심하여 발표 활동을 시작하였다.[17] 50년대 《사상계》에서 주로 활동하다 60년대 들어 《현대문학》으로 옮겨갔다.[23]

1960년 4.19 혁명이 있고 나서 대학가에서는 학생들에 의해 학원민주화의 바람이 불었다. 연세대에서는 장경학, 장덕순, 박두진 이렇게 교수 3인에 대한 이사회의 해임처분이 부당하다 항의하여 동맹휴학에 돌입하였다. 문과대학 교수들의 성명서 발표를 위시하여 교수의 농성투쟁도 시작되었다. 요구사항은 교수 3인 해임의 철회, 이사진 개편, 총장인 미국인 언더우드 대신 한국인 총장의 선출이었으니 과격 행동도 벌어졌다. 이에 폭력 앞에 교권이 설 수 없다는 취지의 성명서 아래 최재서 이하 문과대학 교수 7인은 사표를 제출하였으나 이사회의 권고에 사표를 철회하고 출강하였다. 배신자로 낙인이 찍힌 교수 7인은 학생들의 강의 거부를 당했고 이로 말미암아 최재서는 연세대를 사퇴하였다.[24]

자필이력서에서는 1960년 10월 1일 《동국대학교백년사》에서는 1960년 11월 25일 최재서는 동국대 대학원장에 임용되었고 1년을 지내고 사직하였다.[24] 1961년 동대학에서 한국 최초의 영문학 박사 학위를 수여받았다. 《셰익스피어 예술론》은 이때의 박사학위 논문을 발전시킨 것으로 1963년 여름에 《Shakespeare's Art as Order of Life》로서 미국에서 출판되었다.[25] 1962년에는 《현대문학》에 장별로 박사학위 논문을 개재하였으나 어디에 적을 두었는가는 불명. 1963년 4월 한양대 교수로 부임하여 작고할 적까지 재임하였다.[24]

1964년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십년래 지병이던 위장질환으로 사망하였다. 많은 저술계획을 미완으로 남겨둔 채의 떠남이었다. 고병려의 장례식 약력보고에서는 말년 기독교에 귀의하였다고 적고 있다.[26][27]

가족편집

6남매를 두었으며 네 아들 중 큰 아들은 인디애나주립대 교수 최창이고,막내 아들은 파리7대학의 최승언 교수이다.인용 오류: <ref> 태그를 닫는 </ref> 태그가 없습니다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단행본 목록편집

저서
  • 《文學과 知性》(人文社, 1938)[28]
  • 《海外抒情詩集》(편, 인문사, 1938)[28]
  • 《朝鮮文藝年鑑》(공편, 인문사, 1939)[28]
  • 《朝鮮作品年鑑》(공편, 인문사, 1940)[28]
  • 《轉換期の朝鮮文學》(일문, 인문사, 1943)[28]
  • 《신반도문학선집1·2》(편, 일문, 인문사, 1944)[29]
  • 《매카―더 선풍》(향학사, 1951)[29]
  • 《文學原論》(春潮社, 1957)[28]
  • 《現代英美短編小設鑑賞》(공편, 한일문화사, 1959)[28]
  • 《英文學史》(전3권―제1권은 고대·중세, 제2권은 르네쌍스, 제3권은 셰익스피어를 주제로, 東亞出版社, 1959-1960)[28]
  • 《標準英文法》(한일문화사, 1960)[28]
  • 《崔載瑞評論集》(靑雲出版社, 1961)[28]
  • 《The Golden Treasury》(주석, 글벗사, 1962)[28]
  • 《교양론》(편, 박영사, 1963)[29]
  • 《셰익스피어 예술론》(乙酉文化社, 1963)[28]
  • 《Shakespeare's Art as Order of Life》(NewYork: Vantage Press, 1965)[28]
  • 《인상과 사색》(연세대학교 출판부, 1977)[29]
역서
  • 《루소와 낭만주의》(I. 배비트, 일문, 上·下, 改造文庫, 1939-1940)[28]
  • 《영웅 매카―더 장군전》(후랑크 캐리·코니리아스 라이안, 일성당서점, 1952)[29]
  • 《주홍글씨》(호돈, 을유문화사, 1953)[29]
  • 《햄릿》(연희춘추사, 1954)[28]
  • 《아메리카의 비극》(박영사, 1959)[28]
  • 《E. A. 포우 단편집》(韓一文化社, 1961)[28]

각주편집

  1.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9).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 IV-18》.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164쪽. 
  2. 최보경 (2011). 〈태일원 과수원〉. 고순자. 《나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서울: 현대문화출판. 29-30쪽. 
  3. 최보경 (2011). 〈아버지의 급서〉. 고순자. 《나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서울: 현대문화출판. 34-35쪽. 
  4. 崔載瑞 (1977년 8월 31일). 〈과수원〉. 《印象과 思索》. 延世大學校 出版部. 52-54쪽. 
  5. 최보경 (2011). 〈최재서 오빠에 관한 생각〉. 고순자. 《나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서울: 현대문화출판. 196쪽. 
  6.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2009). 《친일인명사전: ㅇ~ㅎ》. 민족문제연구소. 762쪽. 
  7. 최보경 (2011). 〈최재서 오빠에 관한 생각〉. 고순자. 《나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서울: 현대문화출판. 195쪽. 
  8. 김윤식 (1999년 11월 25일). 〈개성과 성격-최재서론〉. 《한국근대문학사상연구1》. 일지사. 219-220쪽. 
  9. 編著代表 文德守 (1975). 《世界文藝大辭典 下券》. 成文閣. 2005쪽. 
  10.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2009). 《친일인명사전: ㅇ~ㅎ》. 민족문제연구소. 763쪽. 
  11. 編著代表 文德守 (1975). 《世界文藝大辭典 下券》. 成文閣. 2006쪽. 
  12. 김윤식 (1989). 《한국현대문학명작사전》. 冠岳出版社. 142쪽. 
  13. 반민족문제연구소, 김재용 (1995년 7월 1일). 〈최재서 : 서구적 지성론자에서 천황숭배론자로〉. 《친일파 99인 (3)》. 돌베개. 75-76쪽. 
  14. 반민족문제연구소, 김재용 (1995년 7월 1일). 〈최재서 : 서구적 지성론자에서 천황숭배론자로〉. 《친일파 99인 (3)》. 돌베개. 77-78쪽. 
  15. 반민족문제연구소, 김재용 (1995년 7월 1일). 〈최재서 : 서구적 지성론자에서 천황숭배론자로〉. 《친일파 99인 (3)》. 돌베개. 78-80쪽. 
  16. 반민족문제연구소, 김재용 (1995년 7월 1일). 〈최재서: 서구적 지성론자에서 천황숭배론자로〉. 《친일파 99인 (3)》. 돌베개. 81-82쪽. 
  17. 김활 (1992). “최재서 비평의 인식론적 배경”. 《독서문화 제24집(1992년, 111-131)》: 113. 
  18. 김동길 (2010년 6월). “[金東吉] 23세 청년의 전쟁과 사랑”. 《월간조선》. 
  19. 노민혜 (2016년 2월). “해방 후 최재서 문학비평 연구”. 서울대학교 대학원: 8-9. 
  20.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2009). 《친일인명사전: ㅇ~ㅎ》. 민족문제연구소. 769쪽. 
  21. 노민혜 (2016년 2월). “해방 후 최재서 문학비평 연구”. 서울대학교 대학원: 9. 
  22. 노민혜 (2016년 2월). “해방 후 최재서 문학비평 연구”. 서울대학교 대학원: 9-10. 
  23. 노민혜 (2016년 2월). “해방 후 최재서 문학비평 연구”. 서울대학교 대학원: 15. 
  24. 노민혜 (2016년 2월). “해방 후 최재서 문학비평 연구”. 서울대학교 대학원: 10. 
  25. 노민혜 (2016년 2월). “해방 후 최재서 문학비평 연구”. 서울대학교 대학원: 14-15. 
  26. 김활 (1992). “최재서 비평의 인식론적 배경”. 《독서문화 제24집(1992년, 111-131)》: 114. 
  27. 최보경 (2011). 〈최재서 오빠에 관한 생각〉. 고순자. 《나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서울: 현대문화출판. 199쪽. 
  28. 김윤식 (2009). 〈최재서 저작 목록〉. 《최재서의 국민문학과 사토 기요시 교수》. 301-302쪽. 
  29. 이진영 (2008). “작가연구자료”. 《작가세계》: 9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