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서

최재서(崔載瑞, 일본식 이름: 石田耕造 이시다 고조, 1908년 2월 11일-1964년 11월 16일)는 일제령 조선대한민국문학평론가이자 영문학자이다. 호는 석경(石耕)인데 지적인 자기개발에 정신한다는 뜻.[1]

Picto infobox auteur.png
최재서
崔載瑞
1939년 최재서.jpg
작가 정보
출생 1908년 2월 11일(1908-02-11)
대한제국 황해도 해주
사망 1964년 11월 16일(1964-11-16) (56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문학평론가, 영문학자
국적 대일본제국
대한민국
학력 영국 런던 대학교 대학원 문학석사
필명 石耕牛, 鶴首里, 尙壽施, 石耕, 石耕生, 石田耕造, 石田耕人
활동기간 1930-1964년
장르 문학평론, 번역, 영어영문학

생애편집

1908년 2월 11일 황해도 해주에서 출생. 제2고보를 나와 1928년 4월 경성제국대학 법문학부 영문과에 입학하여 사토 기요시(佐藤淸)에 사사하였다.[1]

1931년 제출된 졸업논문은 〈셸리 시정신의 발전〉(The Development of Shelley's Mind)이었다. 졸업하여 동대학원에 입학, 33년 졸업하여 동법문학부의 영어담당강사로 채용되었다. 연후에는 경성법학전문학교 교수를 역임하였으나 같은 연구실을 칸막이로 구분하여 쓰고 있었던 일본인 교수와의 심리갈등과 그 외 요인들로 하여 교편을 내려놓고 해주의 부동산을 처분하여 인문평론사를 세워 한국문단에 투신하였다. 이 무렵 어빙 배빗을 번역한 《루소와 낭만주의》는 일본 영문학계의 주목을 끌만치 명번역으로 정평이 되었다.[2]

학창시절 사토 교수의 지도를 받았던만치 영국 낭만주의시인과 낭만주의시론에 관심을 기울였었지만 점차 현대의 상황에 직면하여 현대비평이론의 연구에 몰두하였다. 다만 낭만주의시론에서 배운 종합적 구성 능력으로서의 창조적 상상력적 이론, 유기적 시관은 그의 평생을 따른 지배적 이론이었다.[3]

1930년에 문학평론가로 첫 등단한 그는 1930년대 데이비드 흄, T. S. 엘리엇 등 영국 평론가들의 이론을 주지주의 문학론으로 소개하며 모더니즘 계열의 평론 활동을 시작했다. 박태원의 《천변풍경》과 이상의 〈날개〉를 리얼리즘 측면에서 분석하는 등 서구 이론의 단순한 소개에 그치지 않고 조선 문학에 적용했다는 점을 인정받는다. 1939년 문예지 《인문평론》를 창간하고 주간을 맡았다.

1941년 조선총독부가 정책상 창간한 《국민문학》을 주재하고 1943년 조선문인보국회 이사를 지내면서 친일 문학계를 대표하는 이론가로 활동했다. 《국민문학》을 이용해 발표한 소설 세 편을 포함하여 〈전쟁문학〉(1940), 〈국민문학의 요건〉(1941), 〈전환기의 조선문학(일본어: 轉換期の朝鮮文學)〉(1943) 등 총 26편의 친일 작품이 발굴되었다.[4]

해방이 된 후에는 평단에서 물러나 대학에 돌아왔다. 즉 연세대학교에 부임하여 과거를 참회하는 뜻에서 침묵을 지키며 영문학 연구에 몰두하였다. 6.25 동란 때는 《콘사이스 옥스포드 사전》과 셰익스피어 전집 및 아냔의 《글로서리》만을 보따리 싸 가지고 대구로 피난을 갔다. 셰익스피어를 연구한 것은 바로 이때였다. 1953년경 오랜 침묵을 깨뜨리고 《사상계》를 중심하여 기고활동을 시작했다. 본격적 셰익스피어 연구는 2년의 피난생활을 마치고 서울에 돌아왔을 때 이루어졌다. 이후 스스로의 질서의 이념 아래에서 글을 쓰기 비롯하여 1957년 《문학원론》, 1960년 《영문학사》를 펴냈다.[5]

1961년 학위논문을 준비하기 비롯하여 1963년 11월 《셰익스피어 예술론》을 발표하였다. 동논문은 심리적 방법을 토대로 한 성격분석 대신 셰익스피어 전작품에 흐르는 예술의 본질을 좇았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시대적 사상배경 안에서 셰익스피어를 해석하려는 역사적 방법과 시적 심상을 통하여 전작품의 분위기를 찾고자 한 상징주의적 방법을 채용하여 그 예술의 본질을 질서관의 표현이라는 가설을 기초로 구명한 것이다.[5]

1961년 연세대학교에서 학원분규가 격화되여 재단이사파와 교수파로 학원이 양분돼 극한투쟁으로까지 번졌다. 이에 최재서는 연세대학을 떠나 남산동의 남계숙(자택)에 은거하면서 한동안 사태를 관망하였다. 이곳에서 홍이섭 교수와 대담중이던 것을 보았다던 김활의 말에 따르면 자기가 가르쳐 키워 놓은 제자들이 학생들을 선동하여 자신의 배척운동에 앞장서고 있다는 말을 하며 "Beasts!"라고 격노하였다 한다.[6]

1964년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지병으로 향년 57세에 사망하였다. 많은 저술계획을 '미완'으로 남겨둔 채의 떠남이었다 한다.[7]

가족편집

6남매를 두었으니 네 아들 중 큰 아들은 인디애나주립대 교수 최창이고, 막내 아들은 파리7대학의 최승언 교수이다.[8]

사후편집

2002년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이 발표한 친일파 708인 명단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려고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에 포함되었다.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과 고려대학교 교내 단체인 일제잔재청산위원회의 '고려대 100년 속의 일제잔재 1차 인물' 10인 명단에도 들어 있으며[9]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단행본 목록편집

저서
  • 《文學과 知性》(人文社, 1938)[10]
  • 《海外抒情詩集》(편, 인문사, 1938)[10]
  • 《朝鮮文藝年鑑》(공편, 인문사, 1939)[10]
  • 《朝鮮作品年鑑》(공편, 인문사, 1940)[10]
  • 《轉換期の朝鮮文學》(일문, 인문사, 1943)[10]
  • 《신반도문학선집1·2》(편, 일문, 인문사, 1944)[11]
  • 《매카―더 선풍》(향학사, 1951)[11]
  • 《文學原論》(春潮社, 1957)[10]
  • 《現代英美短編小設鑑賞》(공편, 한일문화사, 1959)[10]
  • 《英文學史》(전3권―제1권은 고대·중세, 제2권은 르네쌍스, 제3권은 셰익스피어를 주제로, 東亞出版社, 1959-1960)[10]
  • 《標準英文法》(한일문화사, 1960)[10]
  • 《崔載瑞評論集》(靑雲出版社, 1961)[10]
  • 《The Golden Treasury》(주석, 글벗사, 1962)[10]
  • 《교양론》(편, 박영사, 1963)[11]
  • 《셰익스피어 예술론》(乙酉文化社, 1963)[10]
  • 《Shakespeare's Art as Order of Life》(NewYork: Vantage Press, 1965)[10]
  • 《인상과 사색》(연세대학교 출판부, 1977)[11]
역서
  • 《루소와 낭만주의》(I. 배비트, 일문, 上·下, 改造文庫, 1939-1940)[10]
  • 《영웅 매카―더 장군전》(후랑크 캐리·코니리아스 라이안, 일성당서점, 1952)[11]
  • 《주홍글씨》(호돈, 을유문화사, 1953)[11]
  • 《햄릿》(연희춘추사, 1954)[10]
  • 《아메리카의 비극》(박영사, 1959)[10]
  • 《E. A. 포우 단편집》(韓一文化社, 1961)[10]

참고 자료편집

  • 권영민 (2004년 2월 25일). 《한국현대문학대사전》.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부. 989~991쪽. ISBN 89-521-0461-7. 
  • 반민족문제연구소 (1995년 7월 1일). 〈최재서 : 서구적 지성론자에서 천황숭배론자로 (김재용)〉. 《친일파 99인 (3)》. 서울: 돌베개. ISBN 89-7199-013-9. 

각주편집

  1. 김활 (1992). “최재서 비평의 인식론적 배경”. 《독서문화 제24집(1992년, 111-131)》: 111. 
  2. 김활 (1992). “최재서 비평의 인식론적 배경”. 《독서문화 제24집(1992년, 111-131)》: 111-112. 
  3. 김활 (1992). “최재서 비평의 인식론적 배경”. 《독서문화 제24집(1992년, 111-131)》: 113. 
  4. 김재용 (2002년 8월). “친일문학 작품목록”. 《실천문학》 (67호): 123~148쪽. 2007년 9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11월 9일에 확인함. 
  5. 김활 (1992). “최재서 비평의 인식론적 배경”. 《독서문화 제24집(1992년, 111-131)》: 113. 
  6. 김활 (1992). “최재서 비평의 인식론적 배경”. 《독서문화 제24집(1992년, 111-131)》: 114. 
  7. 김활 (1992). “최재서 비평의 인식론적 배경”. 《독서문화 제24집(1992년, 111-131)》: 114. 
  8. 김용래, 재불언어학자 故 최승언 교수 유고집 유럽서 출간, 연합뉴스
  9. 고려대학교 교내 단체인~: 김남일 기자 (2005년 3월 28일). “고대 총학 ‘친일행적’ 10명 발표”. 한겨레신문. 2007년 11월 7일에 확인함. 
  10. 김윤식 (2009). 〈최재서 저작 목록〉. 《최재서의 국민문학과 사토 기요시 교수》. 301-302쪽. 
  11. 이진영 (2008). “작가연구자료”. 《작가세계》: 9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