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후의 증인》은 1987년 6월 1일부터 1987년 6월 29일까지 방영된 문화방송 월화드라마로, 동족상잔의 비극인 6.25로 인해 삶이 뒤바뀐 인간군상들의 모습을 추리극 형식으로 그렸다.[1]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최후의 증인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방송 기간 1987년 6월 1일 ~ 1987년 6월 29일
방송 시간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 40분 (1~2회)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3~8회)
방송 분량 1시간
방송 횟수 10부작
원작 김성종의 소설,
《최후의 증인》
연출 유길촌
각본 지상학
출연자 최불암, 김영란, 유인촌, 임미미

이 드라마는 6.25를 소재로 삼았는데 마침 6월에 방영되면서 시기도 적절하고, 무엇보다 조기 제작으로 지리산 공비유격대가 암약하는 장면을 겨울 배경으로 실감나게 촬영하여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2] 추리극 형식을 빌어쓴 것이 또한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했으며, 배우들 역시 배역을 잘 소화해내어 한층 더 흥미를 끌기에 좋았다.[2] 더불어 연출과 연기자의 연기도 조화를 잘 이루고 문학작품을 극화하면서 문학성과 재미를 놓치지 않은 수작이라는 평가도 있다.[3][4]

방송 시간편집

방송 채널 방송 기간 방송 시간 방송 분량
MBC TV 1987년 6월 1일 ~ 1987년 6월 2일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 40분 ~ 11시 40분 60분
1987년 6월 8일 ~ 1987년 6월 29일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 11시 50분 120분
(1회당 60분 2회 연속 방송)

줄거리편집

아내의 죽음으로 방황하던 오 형사가 의문의 연쇄살인사건을 수사하며 일어나는 살인자의 가족들과 자신과의 갈등을 그린 드라마이다.

등장 인물편집

수상편집

각주편집

문화방송 월화 미니시리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내일 또 내일
(1987년 5월 4일 ~ 1987년 5월 26일)
최후의 증인
(1987년 6월 1일 ~ 1987년 6월 29일)
산하
(1987년 7월 6일 ~ 1987년 7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