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네일|축구화]] 축구화 는 [축구]를 할때 신는 신발이다. 축구와 유사한 스포츠인 [풋살]을 할 때에는 풋살화를 신기도 한다.

역사편집

19세기 당시 일반 신발을 신거나, 가죽을 겹으로 댄 뽕을 만들어 밑바닥에 댄 축구화를 신었다. 20세기에 들어서자 모양이 바뀌게 된다. 1920년 아디다스의 창업자 아돌프 다슬러스포츠화를 최초로 제작하게 된다. 1925년 최초 뽕(스터드) 축구화를 제작하고 1954년에 착탈식 뽕 축구화를, 그리고 가장 많은 판매 기록을 한 코파문디알을 1979년에 제작하며 축구화의 발전을 주도하게 된다.[1]

현재는 아디다스, 나이키, 엄브로, 퓨마, 미즈노, 뉴발란스, 아식스 등을 비롯한 많은 스포츠 용품 회사들이 선수들에게 영향을 줄 수도 있는 많은 과학적인 요소들을 접목시켜 축구화를 생산한다.

용도별 종류편집

TF편집

'Turf ground'를 뜻하는 'tf'는 인조잔디용 축구화로 짧고 숨이 죽은 인조잔디에서 쓰인다. 길이가 긴 인조잔디에서는 다소 미끄러움을 느낄 수 있다.

FG편집

천연잔디용 ‘Firm ground ‘ 축구화로 제작된 것으로 보통 천연잔디 중에서도 거칠고 짧은 곳에서 쓰인다.

HG편집

맨 땅에 사용되는 'Hard ground'로 단단한 지면에서의 접지력을 특징으로 가진다. 내구성이 다른 스터드보다 강하다.

AG편집

'Artificial ground'라는 뜻으로, 인조잔디용 축구화이다. HG축구화보다 가볍고 인조잔디에서 매우 튼튼하다는 장점이 있다.

SG편집

'Soft ground'라는 뜻으로, 주로 금속 소재의 스터드로 천연 잔디구장에 적합하며 습기가 많은 천연잔디구장에서 쓰인다.

브랜드별 시리즈편집

아디다스편집
 
아디다스 프레데터 X 모델의 모습.
  • 프레데터(Predator) : 파워, 슈팅 위주의 축구화였으나, 최근엔 컨트롤 컨셉으로 나왔다. 슛, 패스, 드리블, 트래핑등 복합적인 것에 특화되었다. 추가적으로 여기서 리셀존, 아디파워가 파생되어 나왔다.
  • 네메시스(Nemeziz) : 민첩(agility) 컨셉으로 나온 축구화. 어퍼가 얇고 부드러워 생생한 터치감을 느낄 수 있다. 리오넬 메시,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신는 축구화로 유명하다.. 한국에서는 이승우가 착용하는 축구화로 알려져있다.[2]
  • 엑스(X) : 스피드 축구화라는 이름에 걸맞게 그 무게가 다른 축구화에 비해 가벼운 축구화. 손흥민(대한민국), 모하메드 살라(이집트), 하메스 로드리게스(콜롬비아) 등이 착용한다.[2]
  • 코파(Copa) : 아디다스 전통의 코파 문디알을 계승한 축구화로 캥거루 가죽을 사용해서 착화감에 특히 신경쓴 축구화. 캥거루 가죽을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경량화까지 성공해서 최근 축구화의 흐름에 따라가는 모습이다.
     
    아디다스 코파문디알 모델의 모습.
나이키편집
  • 머큐리얼(Mercurial) : 블레이드형 스터드(FG스터드)로 된 축구화로 천연잔디에서 접지력이 매우 좋아 잔디를 꽉 움켜쥐는 느낌이 좋다. 아주 가벼운 무게와 매우 얇은 어퍼가 특징이다.
  • 팬텀베놈(phantom venom) : 전 하이퍼베놈은 강한 슈팅을 위한 축구화이지만 이번 팬텀베놈은 정확도를 위한 축구화이다. 발을 매우 잘 잡아주고 생긴 것과 달리 굉장히 편하다
  • 팬텀비전(Phantom VSN): 마지스타의 단종 이후 탄생한 축구화, 인사이드 부분의 '트라이앵글존'과 신발 끈을 덮은 '고스트레이스' 기능을 포함하였다. 가장 중요한 "쿼드핏 매쉬"가 처음 적용된 축구화로, 편하고 발을 잘 잡아준다.
  • 티엠포(Tiempo) : 천연가죽 축구화이며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여 제작하기 때문에 터치감이 좋다(티엠포 레전드 8 부터는 쿼드핏 매쉬, 플라이니트 텅 등 많은 소재가 어퍼에 적용되어 터치감이 둔하다). 또한 발이 편안하고 발을 잘 잡아준다.
푸마편집
  • 푸마 원 : 얇고 부드러운 천연 캥거루 가죽이 쓰인 축구화. 발을 잘 잡아준다. 세르히오 아구에로, 다비드 실바, 칼리두 쿨리발리가 착용한다.
  • 퓨처 넷핏 : 끈을 자유자재로 묶을 수 있다는 특별한 컨셉의 축구화. 발의 모양에 맞게 끈을 묶을 수 있다. 앙투앙 그리즈만, 루이스 수아레즈, 뱅상 콤파니가 착용한다.
뉴발란스편집
  • 비자로 : 나이키의 하이퍼 베놈의 벌집어퍼와 유사한 어퍼를 가지고 있어 착용감이 좋고 경량성을 가지고 있는 축구화이다. 아웃솔의 형태 또한 스피드를 살릴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천연가죽으로 된 제품도 제작된다.
  • 퓨론 : 아디다스의 아디제로와 같은 경량성에 중점을 둔 축구화로, 비사로와 같이 벌집 형태의 어퍼를 이루고 있다. 나이키의 머큐리얼과 같이 삼각 스터드로 스피드를 살릴 수 있다.
아식스편집
  • 리셀 : 천연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여 터치감을 높인 축구화로, 천연잔디,인조잔디,맨땅 모두 사용 가능한 제품이다. 내구성이 좋으며 아시아 브랜드로 발볼이 넓은 아시아인을 고려해 발볼이 넓은게 특징이다.
엄브로편집
  • 악셀레이터 :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여 터치감을 높인 축구화로, 안정감을 통해 공을 운반하는 미드필더가 주로 사용한다.
미즈노편집
  • 모렐리아 : 천연가죽을 통해 우수한 착용감과 경량화를 높인 축구화이다. 아시아 브랜드이기 때문에 발볼이 넓다.
  • 이그니터스 : 슈팅에 특징을 둔 축구화로, 스핀 패널과 무회전 패널을 사용한다. 인사이드에 패드를 추가해 착화감을 높이고 내구성을 올렸다.

브랜드별 대표 선수편집

나이키편집

나이키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의 유벤투스 FC호날두레알 마드리드 FC에당 아자르, 토트넘 홋스퍼FC해리 케인이 있다.

아디다스편집

아디다스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바르셀로나 FC리오넬 메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폴 포그바, 아스널 FC메수트 외질 그리고 토트넘 핫스퍼FC손흥민이 있다.

푸마편집

푸마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아스날FC베른트 레노와 FC 바르셀로나의 그리즈만, 지롱댕 보르도의 황의조가 있다

미즈노편집

미즈노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AC 밀란혼다 게이스케가 있다.

뉴발란스편집

뉴발란스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리버풀FC의 사디오 마네가 있다.

엄브로편집

엄브로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레알 마드리드페페가 있다.

아식스편집

아식스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이 있다.

참고자료편집

  1. “[골레오와 몸풀기] ② 축구화 진화의 역사”. 2015년 5월 4일에 확인함. 
  2. “대표팀 축구화 브랜드는 4가지... 기성용·손흥민은 뭘 신을까”. 《중앙일보》. 2018년 6월 7일. 2018년 6월 2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