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춘곡 정탁 묘역(春谷 鄭擢 墓域)은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 있는, 고려말 조선초의 문신인 춘곡(春谷) 정탁(1363∼1423)의 묘소이다. 2000년 6월 12일 경기도의 기념물 제173호로 지정되었다.

춘곡정탁묘역
(春谷鄭擢墓域)
대한민국 경기도기념물
종목 기념물 제173호
(2000년 6월 12일 지정)
수량 일원
시대 조선시대
관리 청주정씨춘곡파종친회
주소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 산15번지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고려말 조선초의 문신인 춘곡(春谷) 정탁(1363∼1423)의 묘소이다.

고려 우왕 8년(1382) 문과에 급제하여 춘추관 수찬을 역임한 뒤 여러 관직을 지낸 후 1392년 이성계를 도와 개국공신이 되어 성균대사성에 올랐으며, 태조 5년(1396)에는 중국 명나라에 다녀오기도 했다. 제1차 왕자의 난 때 이방원을 돕기도 하였으며, 이후 두루 관직을 거쳐 우의정의 자리에까지 올랐다.

묘는 산의 경사면을 따라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 채 축대를 쌓았고 봉분 앞쪽은 돌을 쌓아 전체적으로 사다리꼴형이다. 봉분 앞에는 묘비와 상석(제사지낼 때 음식을 차려 놓도록 무덤 앞에 마련해 놓은 돌)·문인석이 있으며 묘비는 마모가 심해 글자를 읽기 어렵다.

조선 전기 양식의 이 묘역은 봉분 앞쪽에 사다리꼴 모양의 돌을 쌓은 특이한 형태로, 당시 무덤에서는 보기 드문 모습이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