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의동

경기 부펀시에 위치한 동

춘의동(春衣洞)은 경기도 부천시에 속하는 법정동이다. 2019년까지는 춘의동을 관할하는 행정동으로의 춘의동도 존재하였으나, 2019년 7월 1일을 기해 부천동에 통합되어 폐지되었다.


지명 유래편집

춘의동은 원래 표절리(表節里)라고 했는데, 이는 예전에 춘의로 초입에 풍산홍씨가 받은 정려문이 있어서 이 정려문을 지날 때마다 마을 사람들이 홍씨의 절개에 경의를 나타냈기 때문에 마을 이름을 표절리로 명명하였다는 것이다. 표절리는 부천시 승격 때 춘의산 아래에 있는 동네이므로 춘의동이라 불렀다.

춘의동의 ‘의’자는 기록에 전하는 것과는 다르다. 가장 오래된 기록인 족보와 『조선지지자료』에는 옷 의(衣)가 아닌 마땅 의(宜) 또는 생각 의(意)로 표기되어 있다. 그래서 이곳은 ‘봄을 생각하는 동네’, 혹은 ‘봄과 같이 따뜻한 동네’이기 때문에 춘의동이라 부르게 된 것이며, 따라서 동이름·산이름도 춘의산(春意山, 春宜山) 또는 춘의봉(春意峰, 春宜峰)으로 표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1]

인구편집

 
2010년 춘의동 인구구조

2010년 춘의동의 인구는 16,227명이고 이중 남자는 8,354명, 여자는 7,923명으로 남자가 많고 성비는 105.4이다. 14세 이하의 유소년 인구의 비율은 12.6%로 부천시 평균 15.8%보다 낮고 노년 인구 비율은 8.4%이고, 가장 인구가 많은 연령대는 45~49세이다.[2]

각주편집

  1. 삶의터전(자연과 지리) 디지털 부천문화대전
  2. 부천시 기본통계 2011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