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치자나무(梔子, Gardenia jasminoides)는 대한민국, 중국, 일본에 서식하는 상록관목으로 높이 2m 정도이다.[1][2][3]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치자나무
Gardenia jasminoides cv1.jpg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국화군
목: 용담목
과: 꼭두서니과
아과: 익소라아과
족: 치자나무족
속: 치자나무속
종: 치자나무
학명
Gardenia jasminoides
Ellis

목차

특징편집

치자나무는 대한민국 전남과 제주도 남부지방에서 자라며, 키가 약 2미터에서 3미터 정도 자라는 작은 관목이다. 은 난형에 바소꼴이고 혁질이며 광이 나고 길이는 4~8cm, 마주 달리며 양면에 털이 없다. 은 흰색의 통꽃이고 향이 강하며 6-7갈래로 갈라지고 수술은 6개 달리며 6월에서 7월에 가지 끝에 피고 봉우리는 길게 세운듯한 난형이다. 열매는 액과로 길이가 안은 2갈래에 작고 노란 수십개의 종자가 들어 있으며 길이 3.5cm이고 끝에는 6개의 긴 꽃받침이 남아 있고 황홍색으로 9월에 익는다.[4][1][3][2]

쓰임새편집

관상수로 쓰이고 꽃은 향료용으로 열매는 염료 또는 해열과 진통용의 약용으로 쓰인다.[2][3]

원산지편집

원산지는 중국이라 하나 중국외에 일본, 필리핀에서 인도와 네팔까지 분포하며 한국에는 고려시대 이전에 들어 왔다고 전해지나[2][3] 확실치 않으며 우리나라도 본래 자생했다는 주장이 있으며, 실제 일본과 필리핀 등지에는 자생식물로 보고 있다

갤러리편집

각주편집

  1. “국립생물자원관 생물다양성정보, 꽃치자”. 2015년 12월 3일에 확인함. 
  2. “국립중앙과학관 식물정보, 꽃치자”. 2015년 12월 3일에 확인함. 
  3. “두산백과, 꽃치자”. 2015년 12월 5일에 확인함. 
  4. “농업용어사전: 농촌진흥청, 꽃치자”. 2015년 12월 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