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Scales even icon.svg
형법
형법
형법학  · 범죄  · 형벌
죄형법정주의
범죄론
구성요건  · 실행행위  · 부작위범
간접정범  · 미수범  · 기수범  · 중지범
불능범  · 상당인과관계
고의  · 고의범  · 착오
과실  · 과실범
공범  · 정범  · 공동정범
공모공동정범  · 교사범  · 방조범
항변
위법성조각사유  ·위법성  ·
책임  · 책임주의
책임능력  · 심신상실  · 심신미약 ·정당행위  · 정당방위  · 긴급피난 ·
오상방위  · 과잉방위 ·강요된 행위
죄수
상상적 경합  · 연속범  · 병합죄
형벌론
사형  · 징역  · 금고
벌금  · 구류  · 과료  · 몰수
법정형  · 처단형  · 선고형
자수  · 작량감경  · 집행유예
대인범죄
폭행죄 · 상해치사죄 · 절도죄
성범죄 · 성매매알선 · 강간죄
유괴 · 과실치사상죄 · 살인죄
대물범죄
손괴죄 · 방화죄
절도죄 · 강도죄 · 사기죄
사법절차 방해죄
공무집행방해죄 · 뇌물죄
위증죄 · 배임죄
미완의 범죄
시도 · 모의 · 공모
형법적 항변
자동증, 음주 & 착오
정신 이상 · 한정책임능력
강박 · 필요
도발 · 정당방위
다른 7법 영역
헌법 · 민법 · 형법
민사소송법 · 형사소송법 · 행정법
포털:  · 법철학 · 형사정책
v  d  e  h

친족상도례(親族相盜例)란 친족 간의 재산죄(강도죄, 손괴죄[1], 점유강취죄는 제외)에 대하여 그 형을 면제하거나 친고죄로 정한 형법상의 특례를 말한다. 전근대적인 가족관을 반영한 형법에 해당된다.[2][3]

이에 따라 직계혈족, 배우자, 동거친족, 동거가족 또는 그 배우자 사이의 절도죄·사기죄·공갈죄·횡령죄·배임죄·권리행사방해죄장물죄는 그 형을 면제하고, 그 밖의 친족 사이에서 이러한 죄가 범하여진 경우에는 피해자의 고소가 있어야 기소할 수 있다.

친족이라는 이유만으로 처벌을 면제하는 시대착오적인 법 조항이라서 폐지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왜냐하면 친족 간 재산죄로 고통받는 사람들은 많은데 그런 현실을 무시한 법이면서 더 나아가 친족 간 재산상 범죄를 조장하기 때문이다. 일단 거액의 손해에 대해서는 이 법을 적용하지 않도록 하자는 법안이 제출되기도 하는 등 시대 변화에 맞게 폐지 수순을 밟고 있는 중이다.[4]

당장 폐지하는 것이 헌법 정신에 부합하지만 순차적으로 하자면 형을 면제한다는 문구를 삭제하여 모두 친고죄로 정한 후 적당한 시점에 성폭력 사건처럼 친고죄 규정도 삭제하는 것이 그나마 상식적이다.[5][2][6]

취지편집

형법가족 사이에서 발생한 재산범죄에 대하여 개입을 자제하려는 취지에서 이러한 특례를 인정하고 있다. 따라서, 친족상도례에서 정하는 친족관계와 그에 대한 착오는 범죄의 성립과 무관하다.

조문편집

제328조(친족 간의 범행과 고소)[7]
① 직계혈족, 배우자, 동거친족, 동거가족 또는 그 배우자 간의 제323조의 죄(권리행사방해죄)는 그 형을 면제한다.
② 제1항 외의 친족 간에 제323조의 죄를 범한 때에는 고소가 있어야 공소를 제기할 수 있다.
제365조(친족 간의 범행)
① 전3조의 죄(장물죄)를 범한 자와 피해자 간에 제328조제1항, 제2항의 신분관계가 있는 때에는 같은 조의 규정을 준용한다.
② 전3조의 죄를 범한 자와 본범 간에 제328조제1항의 신분관계가 있는 때에는 그 형을 감경 또는 면제한다.

— 형법

친족의 범위 및 인식 필요 여부편집

친족의 범위편집

친족의 범위는 민법의 규정과 해석에 따른다. 따라서, 사돈(査頓)은 친족으로 볼 수 없다.[8] 또, 제328조제1항의 "직계혈족, 배우자, 동거친족, 동거가족 또는 그 배우자" 중 '그 배우자'는 동거가족의 배우자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직계혈족의 배우자, 동거친족의 배우자도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9][10]

  • 인지의 소급효
    • 친족상도례가 적용되기 위해서는 원칙적으로 범행 당시에 친족관계가 존재하여야 하지만, 생부가 혼외자인지하는 경우에는 민법 제860조에 따라 자녀의 출생 시에 소급하여 인지의 효력이 생기고 이러한 인지의 소급효는 친족상도례의 적용에도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인지가 범행 후에 이루어진 경우에도 생부와 혼외자 사이에는 친족상도례가 적용된다.[11]

친족관계 인식 불필요편집

친족상도례에서 정하는 친족관계는 객관적으로 존재하는 것으로 충분하고, 행위자가 그러한 친족관계가 있음을 인식할 필요가 없다. 즉, 친족관계의 존재에 관한 행위자의 착오는 범죄의 성립뿐만 아니라 특례의 적용에도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다만, 피고인이 법정에서 피해자가 피고인과 친족관계에 있지 않다고 진술하였다면 법원이 친족상도례 적용 여부를 더 이상 심리할 필요는 없다.[12]

재물의 소유자와 점유자가 다른 경우편집

친족상도례가 적용되기 위해서는 행위자가 재물의 소유자뿐만 아니라 점유자와도 친족관계가 존재하여야 한다. 따라서, 절도범인이 피해물건의 소유자나 점유자 중 어느 한쪽과의 사이에서만 친족관계가 있는 경우에는 친족상도례를 적용하지 않는다.[13]

적용 배제편집

친족상도례는 재산범죄강도죄, 손괴죄, 점유강취죄, 강제집행면탈죄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판례편집

  • 법원을 기망하여 제3자로부터 재물을 편취한 경우에 피기망자인 법원은 피해자가 될 수 없고 재물을 편취당한 제3자가 피해자라고 할 것이므로, 피해자인 제3자와 사기죄를 범한 자가 직계혈족의 관계에 있을 때에는 그 범인에 대하여 형법 제328조제1항을 준용하여 형을 면제하여야 한다.[14]
  • 손자가 할아버지 소유의 농협예금통장을 절취하여 이를 현금자동지급기에 넣고 조작하는 방법으로 예금 잔고를 자신의 은행계좌로 이체한 경우, 농협도 컴퓨터 등 사용사기 범행 부분의 피해자이므로 친족상도례를 적용할 수 없다.[1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1992년 형법 개정 당시에 법무부재물손괴죄경계침범죄에 친족상도례를 규정하는 개정안을 제출했었다.
  2. 고윤기. (고윤기 변호사의 법률이야기)부모에 사기 친 자식, 형사처벌 못한다고?. CNB저널. 2016년 11월 28일.
  3. (이슈 완전정복)재산 가로채도 처벌 못 한다?…'효도 사기' 논란. MBC. 2019년 1월 4일.
  4. 송재선. “친족이라도 1억 이상 훔치면 범죄”. 농촌여성신문. 2018년 7월 27일.
  5. 고윤기. (고윤기 변호사의 만화 법률)아버지 보석상 턴 아들과 친구, 누군 처벌 받고 누군 안 받나?. CNB저널. 2014년 10월 9일.
  6. 이상원. 성범죄 관련법의 65년 변천사. 시사IN. 2019년 3월 4일.
  7. 이 규정은 권리행사방해죄 뿐만 아니라, 형법 제344조, 제354조, 제361조, 제365조제1항에 따라 절도, 사기·공갈, 횡령·배임, 장물죄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8. 2011도2170
  9. 대법원 2011.5.13. 선고 2011도1765 판결
  10. 1992년 형법 개정 당시에 법무부는 이 규정 중 "또는 그 배우자" 부분을 삭제하는 개정안을 제출했었다.
  11. 대법원 1997.1.24. 선고 96도1731 판결
  12. 대법원 1996.6.14. 선고 96도835 판결
  13. 80도131
  14. 대판 1976.4.13, 75도781
  15. 대법원 2007.3.15. 선고 2006도2704 판결

참고문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