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랄린

코렐라인》(영어: Coraline)은 2002년 출판된 닐 게이먼의 아동 문학 작품이다. 2003년 휴고 최우수 소설상, 네뷸러 최우수 소설상을 수상하였다.[1]

2009년에 라이카 스튜디오에 의해 영화화되었으며, 같은 해 5월에는 뮤지컬화되어 오프브로드웨이에서 공연되었다.

스토리편집

코렐라인은 오랜된 집으로 새로 이사 왔다. 그녀는 새로운 집에서 잠겨있는 작은 문을 발견하는데, 어느날 저녁 이 문이 열리게 된다. 코렐라인이 그 문을 통해서 기어가자, 그녀가 이사온 것과 똑같이 생긴 집이 나온다. 그곳에는 실제 세계의 집과는 달리 다정한 부모님과 맛있는 음식이 있다. 그리고, 원래 세계보다 친절하고 재미있는 이웃들도 있다. 그러나 이 문 너머의 세계의 모든 사람들은 단추 눈을 하고 있다. 또, 이 세계의 엄마는 코렐라인을 잡아두려 하고, 심지어는 그녀의 진짜 부모님을 납치해 거울속에 가둔다. 코렐라인은 그들과 맞서 싸워서 원래 세계로 돌아가야 하는데...

등장인물편집

  • 코렐라인-주인공. 새로 이사를 왔으며, 집 2층에 살고 있다. 호기심이 많고 탐험을 좋아하는 성격이다. 다른 엄마에게 잡혀간 부모님을 구하러 가기 위해서 다른 세계로 가고, 다른 엄마와 게임을 하는 등 용감한 면이 있다. 그리고, 나중에 열쇠와 다른 엄마의 손을 처리하기 위해서 인형놀이를 하는 등 머리를 쓰는 면이 있다.
  • 엄마 - 주인공의 엄마. 새로 이사 온 집 2층에 거주. 서재에 일하셔서 코랄린과 같이 놀아주지를 못한다. 하지만, 코랄린에게 초록색 장갑을 사주는 등 그녀를 사랑한다. 다른 엄마한테 잡혀서 아빠와 함께 스노우 글로브에 갇혔다. 나중에 코랄린이 집으로 돌아갈 때, 도와 준다.
  • 아빠 - 주인공의 아빠. 새로 이사 온 집 2층에 거주. 엄마와 마찬가지로 바쁘셔서 코랄린과 같이 놀아줄 시간이 없다. 하지만, 코랄린을 벌 떼로부터 먼저 도망치게 해주는 등 그녀를 사랑한다. 아빠가 하는 요리를 코랄린은 싫어한다. 다른 엄마한테 붙잡혀서 엄마와 스노우 글로브에 갇혔다. 나중에 코랄린이 집으로 돌아갈 때, 적극적으로 도와 준다.
  • 스핑크와 포서블 - 코랄린 가족의 바로 아래층에 살고 있는 할머니들. 스코틀랜드산 테리어견를 키우고 있다. 젊었을 적에 배우를 했었다. 점을 볼 줄 알아서 코랄린에게 구멍이 난 돌을 준다. 찻잎을 이용한 점을 통해서 코랄린에게 큰 위험이 처해졌다고 경고했다.
  • 괴짜 영감 - 위층에 살고 있는 할아버지. 그는 코랄린을 보고 언젠가는 생쥐 서커스를 보여주겠다고 말한다. 할머니들한테는 보보 할아버지라고 불린다. 유서 깊은 서커스 집안 출신이다.
  • 고양이 - 코랄린이 다른 세계에서 만난 원래 세계의 고양이. 다른 세계의 인물들과 다르게 눈에 단추를 달고 있지 않다. 원래 세계에선 말을 하지 않지만, 다른 세계에서 말을 한다. 코랄린에게 다른 엄마를 조심하라는 충고를 해준다.
  • 다른 엄마 -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엄마. 원래 세계의 엄마와 모습이 비슷하지만, 눈이 있어야 할 곳에 눈 대신 단추가 달려 있다. 원래 세계의 엄마와 달리 요리를 잘하고, 코랄린의 마음을 알고 함께 있어주려 한다.
  • 다른 아빠 - 마찬가지로 눈에 단추가 달린 아빠. 원래 세계보다 다정하다.
  • 다른 스핑크와 다른 포서블 - 다른 세계의 할머니들. 마찬가지로 눈에는 단추가 달려 있다. 실제 세계와 다른 점은 할머니들이 젊은 모습으로 변해서 묘기를 보여준다.
  • 다른 괴짜 영감 - 마찬가지로 눈에 단추가 달려 있다. 노래하는 서커스 생쥐들을 데리고 다닌다.
  • 세 명의 아이들 - 다른 세계에서 거울 너머의 방에 갇혀 있는 아이들. 다른 엄마에 의해 눈과 목숨을 빼았기고 유령이 되었다. 코랄린이 원래 세계로 돌아갈 때, 결정적인 도움을 준다.

장소편집

  • 다른 세계 - 새로 온 집의 문을 통해서 나온 세계. 원래 세계보다 다정하고 맛있는 음식이 있다. 하지만 새로 온 집과 그 주변 외엔 아무것도 없다.

영화편집

코렐라인: 비밀의 문

게임편집

영화의 내용을 기반으로 한 게임이며 2009년에 출시되었다.[2]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