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 콘코르디아

코스타 콘코르디아호(이탈리아어: Costa Concordia IPA[ˈkɔsta konˈkɔrdja])는 이탈리아 코스타사가 2004년 만들고 2005년부터 2012년까지 운항되었던 유람선이다. 이탈리아를 출발하여 프랑스마르세유,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경유했다. 2012년 1월 13일 이탈리아의 질리오 섬의 해안에서 침몰하였다.

코스타 콘코르디아호
Costa Concordia in Palma, Majorca, Spain.JPG
배의 이력
명칭코스타 콘코르디아
모항이탈리아의 기 이탈리아
진수2004년 1월 19일
퇴역2012년 1월 13일
가격4억 5000만 유로
선폭290미터
기타 정보2012년 1월 13일 침몰

배 내부 규모편집

스위트룸 58실을 포함한 1500여 실의 객실을 가지고 있으며 음료를 제공하는 바 13개와 온천탕 5개, 레스토랑 5개를 갖추고 있으며 영화관과 수영장 4개를 갖춘 호화 유람선이다.

선박 건조편집

건조 당시 4억 5천만 유로비용을 들여서 건조되었다. 높이는 64.4m에 달하고, 길이는 290m로 총 11만 4,500t의 규모로 건조되었다.

코스타 콘코르디아호 침몰사고편집

 
구조 작업 중인 코스타 콩크르디아호.

2012년 1월 13일, 치비타베키아 항구를 출발하여서 승객 3,216명 및 선원 1,013명, 총 4,229명을 태우고 항해하던 코스타 콘코르디아호가 티레니아해토스카나 제도 질리오섬 인근에서 암초와 충돌한 뒤 선체가 점점 기울기 시작하다가 전복되어 좌초되었다.

선장 프란체스코 스케티노(Francesco Schettino)를 포함한 일부 선원들은 승객들을 배에 남겨둔 채 승객들과 배를 포기한 후 먼저 대피하려고 도주시도하다가 이탈리아 경찰에 체포되었고, 2015년 2월 11일 재판에서 선장 프란체스코 스케티노에게 2급 살인죄로 징역16년을 선고 받았다.[1]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