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플

크루아상 반죽을 와플기에 눌러 만든 음식

크로플(영어: croffle)은 크루아상 반죽와플기에 눌러 만든 음식이다.[1]

크로플
Croffles 5.jpg
아이스크림휩트 크림을 곁들인 크로플
종류와플
주 재료크루아상 반죽

이름편집

영어 "크로플(croffle)"은 "크루아상(croissant)"과 "와플(waffle)"을 합친 혼성어이다.

역사편집

달고나 커피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범유행 시기인 2020년 대한민국에서 가정용 와플기식빵, 감자, 누룽지, 등을 넣어 눌러 먹는 것이 유행하면서, 크루아상 반죽을 넣어 만든 크로플도 유행하기 시작했다.[1] 따라서 주로 대한민국 요리와 연관지어지지만,[1][2] 그보다 앞서 2015년 미국의 《Food and Wine》에 크로플 레시피가 소개된 바 있으며,[3] 2017년 아일랜드의 체인점 빵집인 퀴진 드 프랑스에서 제빵사 루이즈 레넉스콜라보해 만든 크로플을 캠든가 9번지 팝업스토어 라 프티 불랑제리에서 2주 간 판매하기도 했다.[4] 2020년에 크로플이 한국에서 크게 유행한 이후, 미국 등지로 수출되기도 하였다.[2]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혜운 (2020년 9월 8일). ““집콕이 만든 위대한 발명품” 크로플? 그냥 누르면 돼요”. 《조선일보. 2021년 11월 13일에 확인함. 
  2. Shin, Caroline (2021년 8월 24일). “The Croffle Lands in NYC, Seeking Cronut-Level Fame”. 《Eater》 (영어). 2021년 11월 13일에 확인함. 
  3. Quinn, Katie (2015년 12월 16일). “How to Make Croffles — Croissant Waffles”. 《Food and Wine》 (영어). 2021년 11월 13일에 확인함. 
  4. Murphy, Patricia (2017년 7월 10일). “Introducing the 'croffle' - Summer pop-up in Dublin doling out 'Instagram-able' croissant/waffle hybrid”. 《Independent.ie》 (영어). 2021년 11월 1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