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타파니 사건(중국어: 噍吧哖事件 Ta-pa-nî sū-kiāⁿ[*]) 혹은 시라이/세이라이 암 사건(중국어: 西来庵事件, 西来庵事件)은 1915년에 타이난[1] 에서 일어난 대규모 항일 무장 봉기이다. 체포 검거된 사람의 수는 1957명이고 사형 판결을 받은 사람은 866명이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噍吧哖, 타파니(Ta-pa-nî), 1920년에 일본식 지명인 다마이(玉井)로 개명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