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쟁 (불교)

(탐쟁에서 넘어옴)

(諍, 산스크리트어: raṇa)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불태우고(燒) 해하다(害)' 또는 '간(諫)하다, 송사하다, 다투다'로,[1] 번뇌의 여러 다른 이름들 가운데 하나이다.[2][3][4]

대승불교유식유가행파의 논서 《대승아비달마집론》 제4권과 《대승아비달마잡집론》 제6권에 따르면, (諍)은 번뇌다른 이름(結) · (縛) · 수면(隨眠) · 수번뇌(隨煩惱) · (纏) · 폭류(瀑流) · (軶) · (取) · (繫) · (蓋) · 주올(柱杌) · (垢) · 소해(燒害) · (箭) · 소유(所有) · 악행(惡行) · (漏) · (匱) · (熱) · (惱) · (諍) · 치연(熾然) · 조림(稠林) · 구애(拘礙) 가운데 하나이다.[5][6][7][8]

대승불교유식유가행파의 논서 《유가사지론》 제84권에 따르면, 쟁(諍)은 번뇌가 갖가지 싸움[鬥]이나 송사[訟] 등의 성냄[忿]과 다툼[競]을 능히 일으킨다는 것을 뜻한다.[9]

대승불교유식유가행파의 논서 《대승아비달마집론》 제4권과 《대승아비달마잡집론》 제7권에 따르면, 쟁(諍)은 특히 탐쟁(貪諍) · 진쟁(瞋諍) · 치쟁(癡諍)의 3쟁(三諍)를 말한다. 즉, 3불선근을 뜻한다.[10][11][12][13]

대승아비달마집론》 제4권과 《대승아비달마잡집론》 제7권에 따르면, 쟁(諍)은 번뇌로 인해, 특히, (貪) · (瞋) · (癡)로 인해, 칼과 창을 쥐고서 갖가지 전쟁이나 투쟁을 일으키는 것을 뜻한다.[10][11][12][13]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곽철환 (2003). 《시공 불교사전》. 시공사 / 네이버 지식백과.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유가사지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570(15-465), T.1579(30-279).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아비달마구사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955(27-453), T.1558(29-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성유식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4(17-510), T.1585(31-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대승오온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8(17-637), T.1612(31-848).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운허. 동국역경원 편집, 편집. 《불교 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영어) DDB. 《Digital Dictionary of Buddhism (電子佛教辭典)》. Edited by A. Charles Muller.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유가사지론(瑜伽師地論)》. 대정신수대장경. T30, No. 1579.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佛門網. 《佛學辭典(불학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星雲.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3판.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대승오온론(大乘五蘊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612,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아비달마구사론(阿毘達磨俱舍論)》. 대정신수대장경. T29, No. 1558,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성유식론(成唯識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585,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각주편집

  1. "", 《네이버 한자사전》. 2016년 1월 6일에 확인.
    "
    諍 간할 쟁
    1. 간하다(諫--: 웃어른이나 임금에게 옳지 못하거나 잘못된 일을 고치도록 말하다) 2. 송사하다 3. 다투다 4. 멈추다 5. 간하는 말이나 글"
  2. 佛門網, "". 2013년 5월 29일에 확인
    "諍:
    出處: A Dictionary of Chinese Buddhist Terms, William Edward Soothill and Lewis Hodous
    解釋:
    Remonstrate with; debate, dispute.
    出處: 佛教漢梵大辭典
    解釋:
    adhikaraṇa, vigraha, vivāda; abhy-ā-√khyā, kalaha, kṣobha, dvaṃ-dva, prati-dvaṃdvaya (den.), bhaṇḍana, raṇa, ravita, vi-√grah, viruddha, vi-√vad, vi-√spṛdh, vyāpāda.
    頁數: P.3487-P.3491
    出處: 朱芾煌《法相辭典》字庫
    解釋:
    瑜伽八十四卷十四頁云:又能發起諸鬪訟等種種忿競;說名為諍。
    二解集論四卷十五頁云:諍有三種。謂貪瞋癡。由依貪瞋癡故;執持刀杖,興諸戰諍,種種鬪訟。是故貪等說名為諍。"
  3. 곽철환 2003, "쟁(諍)". 2013년 5월 29일에 확인
    "쟁(諍): 산스크리트어 raṇa 번뇌를 뜻함."
  4. 운허, "諍(쟁". 2013년 5월 29일에 확인
    "諍(쟁): 자기의 의견과 차이가 있을 때 소견을 고집하여 다툼. 『사분률』에는 언쟁(言諍)ㆍ멱쟁(覓諍)ㆍ범쟁(犯諍)ㆍ사쟁(事諍)이 있다. 쟁론을 화해하는 것을 화쟁(和諍)이라 하며, 원효가 지은 『십문화쟁론』이 있다."
  5. 무착 조, 현장 한역 T.1605, 《대승아비달마집론제4권. p. T31n1605_p0676b24 - T31n1605_p0676b27
    "何等差別故。謂諸煩惱依種種義立種種門差別。所謂結縛隨眠隨煩惱纏暴流軛取繫蓋株杌垢燒害箭所有惡行漏匱熱惱諍熾然稠林拘礙等。"
  6. 무착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 K.572, T.1605, 《대승아비달마집론제4권. p. 75 / 159
    "어떠한 것이 차별에 기인하기 때문입니까?
    여러 번뇌가 온갖 이치에 의지하여 갖가지 문(門)의 차별을 세우는 것으로, 소위 결(結)ㆍ박(縛)ㆍ수면(隨眠)ㆍ수번뇌(隨煩惱)ㆍ전(纏)ㆍ폭류(瀑流)ㆍ액(軶:멍에)ㆍ취(取)ㆍ계(繫)ㆍ개(蓋)ㆍ주(柱)ㆍ올(杌)ㆍ구 (垢)ㆍ소(燒)ㆍ해(害)ㆍ전(箭)ㆍ소유악행(所有惡行)ㆍ누(漏)ㆍ궤(궤)ㆍ열(熱)ㆍ뇌(惱)ㆍ쟁(諍)ㆍ치연(熾然)ㆍ조림(稠林)ㆍ구애 (拘礙) 등이다."
  7. 안혜 조, 현장 한역 T.1606, 《대승아비달마잡집론제6권. p. T31n1606_p0723b02 - T31n1606_p0723b05
    "差別者。謂諸煩惱依種種義立種種門差別。所謂結縛隨眠隨煩惱纏瀑流軛取繫蓋株杌垢燒害箭所有惡行漏匱熱惱諍熾然稠林拘礙等。"
  8. 안혜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 K.576, T.1605, 《대승아비달마잡집론제6권. p. 149 / 388
    "무엇이 차별에 기인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까?
    여 러 번뇌가 온갖 이치에 의지하여 갖가지 문(門)의 차별을 건립하는 것으로, 소위 결(結)ㆍ박(縛)ㆍ수면(隨眠)ㆍ수번뇌(隨煩惱)ㆍ전(纏)ㆍ폭류(瀑流)ㆍ액(軛:멍에)ㆍ취(取)ㆍ계(繫)ㆍ개(蓋)ㆍ주(株)ㆍ올()ㆍ구 (垢)ㆍ소(燒)ㆍ해(害)ㆍ전(箭)ㆍ소유악행(所有惡行)ㆍ누(漏)ㆍ궤(匱)ㆍ열(熱)ㆍ뇌(惱)ㆍ쟁(諍)ㆍ치연(熾然)ㆍ조림(稠林)ㆍ구애 (拘礙) 따위이다."
  9.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유가사지론 76-100권제84권. p. T30n1579_p0770b06 - T30n1579_p0770b07
    "又能發起諸鬥訟等種種忿競故。名為諍。"
  10. 무착 조, 현장 한역 T.1605, 《대승아비달마집론제4권. p. T31n1605_p0678a19 - T31n1605_p0678a21
    "諍有三種。謂貪諍瞋諍癡諍。由依止貪瞋癡故。執持刀杖興諸戰諍種種鬥訟。是故貪等說名為諍"
  11. 무착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 K.572, T.1605, 《대승아비달마집론제4권. p. 61 / 159
    "쟁(諍)에는 세 가지가 있으니, 탐쟁(貪諍)ㆍ진쟁(瞋諍)ㆍ치쟁(癡諍)을 가리킨다. 탐ㆍ진ㆍ치에 의지하는 것에 연유하는 까닭이다. 칼과 창을 쥐고서 여러 전쟁이나 온갖 싸움을 일으키기에 탐 등을 쟁이라 이름하는 것이다."
  12. 안혜 조, 현장 한역 T.1606, 《대승아비달마잡집론제7권. p. T31n1606_p0725b28 - T31n1606_p0725c01
    "諍有三種。謂貪瞋癡。由依止貪瞋癡故。執持刀杖興諸戰諍種種鬥訟。是故貪等說名為諍。"
  13. 안혜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 K.576, T.1605, 《대승아비달마잡집론제7권. p. 61 / 388
    "‘쟁(諍)’에는 세 가지가 있으니, 탐쟁(貪諍)ㆍ진쟁(瞋諍)ㆍ치쟁(癡諍)을 가리킨다. 탐ㆍ진ㆍ치에 의지하는 것으로 말미암는 까닭이다. 칼과 창을 쥐고서 여러 전쟁이나 온갖 투쟁을 일으키므로 탐 따위를 ‘쟁’이라 이름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