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 (한국 음식)

한국의 요리. 밥과 함께 먹는 국물 요리
(탕 (한국 음식)에서 넘어옴)

한국 요리과 함께 먹는 국물 요리이다. 고기, 생선, 채소 등에 을 많이 붓고 소금이나 간장, 된장, 액젓 등으로 간을 맞추어 끓인다.[1] (湯)은 국을 높여 부르는 말이기도 하며, 흔히 일반적인 국에 비해 오래 끓여 진하게 국물을 우려낸 것을 이른다.[2][3]

Bugeotguk (dried pollock soup).jpg
다른 이름
종류
원산지한국
관련 나라별 요리한국 요리

국에 을 만 것은 국밥으로, 국수를 만 것은 국물국수로 부른다.

국은 한국 요리에서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부식으로 가짓수도 많다. 한국에서 국은 크게 맑은장국, 토장국, 곰국, 냉국 등으로 구분되며, 재료로는 육류·어패류·채소류·해조류 등 모든 재료가 쓰인다.

국 중 맑은장국은 소금이나 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토장국은 속뜨물에 된장이나 고추장을 쓰며, 곰국은 쇠고기의 여러 가지 부위를 고아서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그리고 냉국은 오이미역과 같은 날로 먹는 채소에 양념을 한 후, 끓여서 식힌 냉수를 부어 차게 만든 국이다.

종류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국”.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21년 9월 27일에 확인함. 
  2. “탕”.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21년 9월 27일에 확인함. 
  3. “-탕”.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21년 9월 27일에 확인함.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