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위투 (2018년)

중형의 초강력 태풍 (KMA)
맹렬한 태풍 (JMA)
5등급의 슈퍼 태풍 (SSHS)
위성 화상 이동 경로
활동 기간 10월 22일 ~ 11월 2일
최저 기압 900hPa
최대 풍속
(10분 평균)
KMA 60m/s
JMA 60m/s (115kt)
태풍 피해자 30명 사망
피해총액 8억 5,400만 달러

태풍 위투 (YUTU)는 2018년 제26호 태풍이다.[1] 태풍 망쿳을 뛰어넘는(최대풍속 59m/s)2018년 최강의 태풍으로 기록되었다. 위투는 중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 옥토끼를 의미한다.[2]

개요편집

2018년 제26호 태풍 위투는 10월 22일 오전 3시에 중심기압 1002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220km(남쪽 반경), 크기 '소형'의 열대폭풍으로 미국 동남동쪽 약 1,43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속보치 기준) 발생 이후 서~서북서진하며 급발달해서, 10월 24일 오후 9시에 미국 북동쪽 약 21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05hPa, 최대풍속 60m/s, 강풍 반경 440km(북동쪽 반경)의 세력 '맹렬한', 크기 '중형'(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속보치 기준)의 태풍으로 최성기를 맞이하였다. 최성기 세력으로 10월 25일 0시에 티니안 섬을 관통한 뒤 최성기 세력에서 다소 약화 및 재발달 경향을 이어가다가 서~서남서진하며 필리핀 동쪽 해상에 진입하면서 높은 연직시어로 인해 더 많이 약화되어서 10월 30일 오전 6시에 중심기압 950hPa, 최대풍속 44m/s(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속보치 기준)의 세력으로 필리핀 루손 섬에 상륙하였다. 필리핀을 관통한 뒤 남중국해에 진출해서 미미하게 재발달했다가 대륙의 건조 공기 유입과 높은 연직시어로 인해 급약화되어서 한국 기상청 기준으로는 11월 2일 오전 9시에 중국 홍콩 동남동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1002hPa의 열대저압부로 소멸하였다. 일본 기상청 기준으로는 11월 2일 오후 3시에 중국 홍콩 남동쪽 약 24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1006hPa의 열대저압부로 소멸하였다. 태풍 위투가 최성기 세력으로 10월 25일 0시에 티니안 섬을 관통하면서 티니안 섬사이판이 괴멸적인 피해를 입었고, 사이판 국제공항 또한 피해가 커서 주간에만 제한적으로 운영중이다.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