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애돈대

(택지돈대에서 넘어옴)

후애돈대(後崖墩臺)는 인천광역시 강화군 길상면에 있는 조선시대의 돈대이다.

후애돈대
(後崖墩臺)
대한민국 인천광역시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33호
(1995년 11월 15일 지정)
수량1기
시대조선시대
위치
택지돈대 (대한민국)
택지돈대
주소인천광역시 강화군 길상면 선두리 954번지
좌표북위 37° 36′ 7″ 동경 126° 29′ 21″ / 북위 37.60194° 동경 126.48917°  / 37.60194; 126.48917좌표: 북위 37° 36′ 7″ 동경 126° 29′ 21″ / 북위 37.60194° 동경 126.48917°  / 37.60194; 126.4891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택지돈대
(宅只墩臺)
대한민국 인천광역시기념물(해지)
종목기념물 제21호
(1995년 3월 1일 지정)
(1995년 11월 15일 해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택지돈대
(宅只墩臺)
대한민국 경기도기념물(해지)
종목기념물 제70호
(1974년 9월 26일 지정)
(1995년 3월 1일 해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1995년 3월 1일 인천광역시의 기념물 제21호로 지정되었다가, 1995년 11월 14일 인천광역시의 유형문화재 제33호 택지돈대로 재지정되었고, 2008년 8월 18일 고지도 및 문헌에 나타난 원래의 명칭인 후애돈대로 정정되었다.[1]

개요편집

돈대란 적의 움직임을 살피거나 공격에 대비하기 위하여 영토 내 접경지역 또는 해안지역의 감시가 쉬운 곳에 마련해두는 초소로, 밖은 성곽으로 높게 쌓고 그안은 낮게 하여 포를 설치해 둔다.

강화 53돈대 중의 하나인 이 돈대는 화강암을 이용해 정사각모양으로 쌓아올렸으며, 대포를 올려놓는 받침대를 4개 설치하였는데 비교적 보존이 잘 되어 있다. 성 위로 낮게 쌓은 담의 일부가 유일하게 남아있어, 1998년에 완전 복원해 놓았다. 인근 마을에는 이 돈대를 훼손하면 재앙이 온다는 전설이 내려오는데, 이 때문에 돈대를 제단처럼 여기고 보호하여 지금까지 그 본모습이 잘 남아있다.

조선 숙종 5년(1679)에 축조된 것으로, 어영군 2천명과 경기 ·충청 ·전라 3도의 승군 8천명이 동원되었다.

현지 안내문편집

조선 숙종 5년(1679) 강화유수 윤이제(尹以濟)가 어영군 4,300명과 함경도·황해 강원 3도의 승군 8천명을 동원하여 쌓은 여러 돈대들 가운데 하나다. 화강암을 정방형으로 쌓고 4개의 대포를 올려놓는 포좌를 설치했다. 이 돈대에는 여장(女墻)의 일부가 남아 있어 없어진 부분을 1998년에 복원하였다. 이 마을에서는 돈대를 훼손하면 재앙이 온다는 전설이 전해오고 있다.[2]

각주편집

  1. 인천광역시고시 제2008-160호, 《인천시 문화재(보호)구역빛 문화재명칭 변경》, 인천광역시장, 인천광역시보 제1000호, 3면, 2008-08-18
  2. 현지 안내문에서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