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테러와의 전쟁

테러와의 전쟁, 대테러 전쟁(War on Terror), 또는 범지구적 테러와의 전쟁(Global War on Terrorism)은 9·11 테러 이후 미국이 시작한 국제적 군사 전쟁을 언급하는 문학적 표현이다.[1] 미국 대통령 조지 W. 부시가 2001년 9월 20일 테러와의 전쟁이라는 표현을 처음으로 언급했다.[1] 부시 행정부와 서구 언론들은 테러 단체나 국가로 지정된 단체들에 맞서 범지구적 군사, 정치, 법, 그리고 개념적 논쟁에 이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것은 원래 알카에다보코 하람, 캅카스 에미레이트, 탈레반 같은 이슬람 테러주의자들과 관련된 국가들에 집중되어 사용되었다.

테러와의 전쟁
War on Terror montage1.png
날짜2001년 10월 7일 - 현재
장소
전세계, 특히 대중동 권역
결과

진행 중
나토의 아프가니스탄 개입

예멘 알카에다 반란

  • 미군과 파키스탄군의 드론 공격
  • 알카에다 예멘 지부 설립 (2011.3.11)
  • 내전으로 규모 확대

이라크 전쟁

북서 파키스탄 전쟁

대 IS 군사 개입

  • 지속적인 반란
  • 내재된 결단 작전: 미군이 ISIL의 시리아-이라크 기지 공습
  • 이집트 주도 연합군의 리비아 공습
  • 나이지리아에서 ISIL 격퇴 작전 시작
기타: 항구적 자유 작전

2013년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는 미국이 특별한 적보다는 전술에 집중해야 한다고 보아 테러와의 전쟁을 더 이상 추구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그는 "우리는 우리의 노력이 국경 없는 '테러와의 전쟁'보다는 미국을 위협하는 폭력적인 급진주의자들의 특수한 연결망을 해체시키기 위한 지속적이고 정확한 노력들로 정의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Eric Schmitt; Thom Shanker. “U.S.”. 
  2. Shinkman, Paul D. “Obama: 'Global War on Terror' Is Over”. U.S. News & World Report. 2015년 3월 2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