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 문서는 다음 위키프로젝트의 범위 안에 있습니다.

목차

납치와 강제편집

동아일보의 기사에는 납치와 강제의 증거가 있습니다.


Date and Year Source Picuture
1933년6월 30일 동아일보 A girl kidnapped on the road
1930년5월 5일 동아일보 A girl forced prostitution
1936년3월15일 동아일보 A Virgin girl and kidnappers
1938년12월04일 동아일보 Many virgin girls were trafficked
1938년8월31일 동아일보 Over 100 virgin girls were kidnapped


--Lulusuke 2007년 3월 12일 (화) 16:06 (KST)

한국인 인신매매업자나 직업알선자들에 의해 납치된 분들도 있으니 그분들의 납치된 자료도 공개해주시기 바랍니다. -- Irontried (토론) 2012년 1월 7일 (토) 17:21 (KST)

편집

2006년 2월 22일 (수) 14:05 Hyolee2 (진위여부는 불명이다) Hyolee2라는 이용자가 위안부항목에 "종군위안부의 진위여부는 불명이다"라는 편집을 해놓았더군요. 손바닥으로 해를 가려도 유분수죠. 좀 어이가 없군요.

맞습니다. 저도 아까 생각해 보았지만 Hyolee2님은 아직도 일어기준으로 편집하는 것 같네요. 저도 위안부에 대해서는 좀 더 알아야 되지만, Hyolee2님이 위안부항목에 "종군위안부의 진위여부는 불명이다"이라고 쓴 것에 대해 좀 화가 났습니다. 참고로 일어위키의 중립성과 한국어기준의 중립성은 다릅니다.
뭐, 잘 아시다시피, Hyolee2는 한국어판과 일본어판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한국어를 잘 알고 있는 일본인 사용자입니다. 행동추이는 예전의 미즈노 슌페이와 같은 성격의 인물로서 요주의 인물이지요. 근데, 재밌는 것은 몇몇 한국어판 관리자들은 Hyolee2를 활동력이 많다는 이유로 두둔하는 경우를 볼 수가 있습니다. 뭐, 저야 어떻게 되던지 크게 상관은 안 합니다만, 씁쓸한 것은 어쩔 수 없나 보내요. 곧, 한국어판에서 관리자가 될 지도 모르겠네요.--Intershark 2008년 2월 4일 (월) 15:38 (KST)
근거없는 인신공격성 발언은 자제하십시오? -- Irontried (토론) 2012년 1월 7일 (토) 17:21 (KST)
Hyolee2님에게 부탁하겠지만, "종군위안부의 진위여부는 불명이다"이라고 쓰신 것은 잘못된 일입니다. 사실 일제시대에 얼마나 많은 조선인 여성들이 많이 끌려 갔는지 수도 없이 많이 있습니다. 현재 위안부에서 생존한 사람은 현재 120명도 채 남아 있지도 않습니다.
그런데 거기에다 "종군위안부의 진위여부는 불명이다"이라고 쓰신 것은 사실 일제시대를 마치 미화하는 것처럼 생각하는 겁니다. 부탁하지만 제발 위안부등 한국 관련 역사는 Hyolee2님은 건들지 마세요.- Russ 2006년 2월 22일 (수) 15:55

제 실수였습니다. 위안부의 존재에 대해서는 논란이 되어 있다의 틀림였습니다.--효리♪ (H.L.LEE) 2006년 2월 22일 (수) 16:40 (KST)

일본 측 공식입장인가요? 그렇다면, 언급해 두는 것도 역사 왜곡의 현장을 고발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겠군요. ^_^ 뭐 암튼 약간 착오가 있으셨나봅니다. --정안영민 2006년 2월 22일 (수) 16:39 (KST)

일본의 주장이 다르다고 말하고 싶다면, 그것을 증명하는 구체적인 증거를 여기에 소개해 주세요. 의론하는 전에 왜 "일본의 역사 왜곡"이라고 결정합니까. 논의를 거부하는 사람의 의견에 누가 귀를 기울입니까.Woozifikr 2006년 5월 17일 (수) 21:36 (KST)

Woozifikr님에게 말하겠습니다. 그러면 일본 대사관 앞에서 수요시위를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바로 위안부 문제입니다. 우리나라는 일제 시대에는 일본사람들에게 수많은 착취를 당했습니다. 위안부는 일본군이 우리나라 여성들과 일본 점령지의 여성들을 성노예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지금 위안부 할머니도 120명도 남아있지 않아요.

일본의 말이 사실이라면 위안부라는 단어는 없어야 되겠죠. 하지만 일본이 저질러 놓은 범죄는 정말로 큽니다. 독도를 강탈하고, 우리나라의 지도자를 친일-반일로 분열시키고, 그리고 한국인에 대한 차별을 만든 게 바로 일본입니다. 위안부는 실제로 존재했으며, 저도 위안부라는 단어를 보면 울화통이 터집니다.

일본군은 실제로 우리나라 여성들과 일본 점령지의 여성들을 성노리개로 전락시켰습니다. 그들의 증언을 들어보십시오. 정말로 위안부가 존재하는가, 안하는가에 대해서요. 만약에 존재안하다면 수요집회는 여는 것은 뭡니까? 그 위안부 할머니들이 심심해서 집회를 엽니까? 아닙니다. 그들은 일본에 대한 원한과, 자신들을 함부로 대한 것에 대한 원한이 복밭쳐 오는 겁니다.

그런데 일본이 역사왜곡과 위안부라는 단어를 사용못하게 만드는 것은 사실 일제시대는 일본이 한국에 도움을 줬다고 할 겁니다. 마치 더러운 돈을 돈세탁해서 새돈으로 만드는 것처럼요.

지금도 일본은 역사왜곡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금 이시간에도 일본은 역사왜곡으로 한국, 중국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펼칠거고요. 역사왜곡으로 일본인들은 일본이 한국에게 도움을 줬다고 잘못 생각할거고요. 만약에 그렇다면 우리가 바로 잡아야 합니다. - Russ

위안부 용어 앞에 강제 라는 단어를 붙여 강제 위안부로 했으면 좋겠군요. http://news.empas.com/issue/show.tsp/cp_yt/3243/20070316n08088/ --Lovelove 2007년 3월 16일 (토) 19:18 (KST)


아베수상은 위안부 사과를 할 이유가 없다는 발언에 대하여 후회할 것이므로 반드시 사과를 해야 함. 정말 말도안되는 내용에 대해 투표를 진행하고 있더군요... 우리입장에선 의당 사과정도가 아니라 천황이 피해 할머니들앞에 구륙대례를 올려도 시원치 않을판이죠... 여기서 구륙대례란 병자호란 당시 조선에 칩입해온 청국 태종황제에게 조선의 황제였던 인종이 올렸던 예로 유명합니다... 원래 이러한 예법은 신하로서 청국의 황제에게 충성을 다하다는 표시로 먼저 서서 3번조아리고 다음에 한쪽다리를 꿇고 3번, 엎드려서 3번 조아리는 말그대로 수치의 상징입니다... 그런데 인조황제는 남한산성 성문밖에서부터 태종황제의 앞까지 무릎걸음으로 와서 이러한 예를 행했다고 전해집니다... 같은 일국의 황제로서 적국의 황제에게 이러한 예를 행했으니 얼마나 통탄하고 분한 일이었겠습니까? 더 가관은 이러한 인종에게 바지를 내리고 오줌을 누어 일국의 황제를 더더욱 욕보였다는 점이죠... 제가 이말씀을 드리는 이유는 언제가 되었든 일왕이 우리나라에 와서 사죄를 하게 되면 피해 할머니분들앞에서 이런 구륙대례를 올리게 한후 오물을 뒤집어 씌우는 겁니다... 그리고 그 잘못을 엄히 꾸짖고 침을 뱉은다음 돌팔매질을 하는거죠... 물론 이러한 모습을 하나도 빠짐없이 카메라에 담아 일본을 비롯한 전세계에 생중계하는 겁니다... 저의 대에 아직은 상상 뿐이지만 이러한 일들이 현실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 가져 봅니다...

저도 그런 상상은 해봤긴 하지만, 그렇다고 청국황제처럼 해선 안되죠. 그래도 옛날엔 동방예의지국이라 불렸던 나라인데 그들과 똑같이 행동하면, 그들과 똑같해집니다. 우리는 위엄있게 해야죠. 그건 그렇고, 예전에 일본이 탈아시아를 부르짖었는데, 그 말대로 정말로 일본이 유럽쪽에 있었고, 제2차 세계 대전 후에 어찌 되었을까 혹시 상상해보셨나요? 유럽국가들 다들 조그만해도 쎄지않습니까? 계속 전쟁이 일어났을겁니다. 결국은 우리도 힘을 길려야 하는겁니다. 옛 역사에서도 몇번이고 구석에 몰렸었는데, 당하고만 있을순 없지요. 수상이나 일왕이 사과하지 않는한, 언젠가는 무슨 일 날겁니다. 다만, 가까운 시일내에 일어날것 같지는 않습니다. :) (덧-위에 글남기신 분, 서명 넣으세요) --눈사람 2007년 3월 20일 (수) 20:38 (KST)
종군위안부라는 말을 왜 쓰면 안 되는지 말씀드리겠습니다. 먼저, 종군(從軍)이라는 말은 군부대를 따라간다는 뜻으로, 이는 강제로 끌려간다는 개념보다는 자발적으로 참가한다는 개념이 더 강한 말입니다. 이것은 곧 '강제적 동원'이 아닌 일본 측이 주장하는 '자발적 동원'을 뒷받침해주는 말입니다. 그리고 위안부(慰安婦)라는 말은 (여기서는 특히 성적으로) 위로하고 안심시켜주는 여자라는 뜻으로, 이는 순전히 일본군 쪽에서 생각해 낸 말이라고밖에 볼 수 없습니다. 일본군 쪽에서야 그분들이 자신들의 성욕을 해소시켜 주니까 그런 식으로 느낄지 모르겠지만 우리 할머니들께서는 어떻게 느끼셨겠습니까? 그런 수모를 당하면서도 그들을 위안해 주니 뿌듯하다고 생각하셨겠습니까? 이것은 일본 측 주장을 대변해 주는 뻔뻔한 말이라고밖에 볼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할머니들 쪽에서 보면 '위안부'가 아닌 '성적인 노리개', '성노예'로 이용당한 것이 맞는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본이 만들어 낸 말을 그대로 베껴 쓰고 있는 것을 보니 참으로 부끄럽습니다. 제발 고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119.30.233.241 (토론) 2008년 11월 28일 (금) 18:21 (KST)

영문 표현편집

위안부의 영문 표현은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으로

바꾸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이것은 일본에 의해 저질러진

전쟁 범죄이며 매춘, 전쟁등의 개념과는 다르게 일류 보편적 역사의 관점에서 표현될 수 있는

단어가 아니라 역사적 사건이기 때문입니다.

-- 이 의견을 작성한 사용자는 Snature (토론)이나, 서명을 남기지 않아 다른 사용자가 추가하였습니다.

아베의 강제성 부인 발언은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 11조 위반일 수 있다.편집

미의회조사국보고서(CRS)에 따르면 승전국이었던 네덜란드 군사재판의 판결에서 강제성을 입증했으므로 아베의 발언은 승전국의 군사재판의 결과를 무조건 따르기로한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 11조를 위반한 가능성이 있다. Moreover, the contention that there is no evidence of forcible, coerced recruitment seems to either ignore or be a rejection of the findings of the Dutch War Crimes Tribunals' findings and verdicts (including three death penalties) against seven Japanese army officers and four civilian employees of the army for coerced prostitution and rape of Dutch and other women in the Dutch East Indies (now Indonesia). This raises the potentially very important question of whether the Abe goveimment is Repudiation of Article 11 of the 1951 Treaty of Peace between the Allied powers and Japan. Article 11 states: "Japan accepts the judgments of the International Military Tribunal for the Far East and of other Allied War Crimes Courts both within and outside Japan. . . ." according to the U.S. Congressional Research Service delivered a report on "Japanese Mlitary Comfort Women System" [1]

종군위안부 명칭 문제편집

본문에서도 다음과 같이 지적되고 있습니다.

“한국 관계법령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라고 사용하고 있으며 1998년 유엔 인권소위원회 특별 보고관의 보고서에는 일본군 성노예(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일본정부는 공식적으로 종군위안부라는 말을 사용한다.”

그렇다면, 이 문서는 한국어판 위키백과이니만큼 한국 또는 한국어에서 주로 사용되며 가장 객관적인 용어를 정식 표제어로 삼아야 합니다. 국제적으로 공인되어 사용되고 있는 용어는 일본군 성노예(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이지만, 한국어에서는 어감의 문제로 잘 사용되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또한 많은 수의 논문들에서 종군위안부의 종군이 가진 자발적인 이미지를 지적하면서 사용해서는 안될 용어로 규정하고 있기도 합니다. 현재 한국의 관계 법령에서는 일본군 위안부라는 호칭을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중립적·객관적인 측면에서도 이 용어가 올바른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러므로, 종군위안부 문서의 공식 표제를 일본군 위안부로 할 것을 제안합니다.--Xakyntos (토론) 2008년 12월 22일 (월) 17:18 (KST)

개인적으로는 '일본군 성노예'로 변경되었으면 합니다만, 이런 표현이 좀더 보편화되면 적극 주장하도록 하겠습니다. adidas (토론) 2009년 2월 13일 (금) 03:08 (KST)

안병직의 위안부 논란 발언편집

안병직의 위안부 발언은 분명, 쳐juk-jeol야 할 사실이지만, 안병직 개인의 발언이지, 굳이 뉴라이트라는 대목이 강조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뉴라이트는 친일단체다, 라는 반박에 대해서라면 여기를 참조해주세요.--Leedors (토론) 2009년 7월 21일 (화) 20:48 (KST)

죄송하지만 디시정사갤은 예전부터 우익성향이 강한 사이트였습니다.--죽자사자 (토론) (기여) 2009년 12월 13일 (일) 19:00 (KST)

문서 속에 숨겨져 있던 부분을 토론 문서로 옮김편집

정신대만이라면 '올바르지 않은 표현'이지만 '종군위안부'는 일본정부가 사용하기 때문에 위키백과의 입장에서는 POV 때문에 함부로 틀렸다고 하기 곤란합니다. -- 작성자는 Dus2000

위안부 넘겨주기편집

한국군이 한국전쟁당시 이를 따라해 한국군 위안부를 만들었다는 문헌이 많은데, 넘겨주기는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Semitary (토론) 2010년 10월 11일 (월) 14:12 (KST)

문서 이동 제안편집

(본문의 명칭 문단 및 관련 키워드 가이드 참고) '위안부'에 관련된 인권 단체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서 1995년 결의문부터 채택해 사용하고 있는 한국어 용어는 일본군 위안부가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인데, 이는 언론[2]이나 관련 연구[3]에서도 쓰이며, 대체로 동의가 이루어져정진성(2001).〈군 위안부 / 정신대의 개념에 관한 고찰〉 있습니다. 따라서 따옴표를 포함한 표제어로 이동할 것을 제안합니다. 물론 지금의 이름도 넘겨주기되므로 사용상에는 불편이 없습니다. --Alphanis (토론) 2012년 1월 16일 (월) 20:24 (KST)

위키백과:제목 선택하기#특수 문자. 따옴표를 포함한 일본군 '위안부' 를 고유명사라고 보긴 힘들지요. --가람 (논의) 2012년 1월 25일 (수) 20:44 (KST)

따옴표 등의 특수 문자를 '되도록' 쓰지 않는다는 것이지 쓰면 안 되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바로 위에서 명칭에 따옴표가 들어가야 하는 당위성을 설명하였습니다. --Alphanis (토론) 2012년 1월 25일 (수) 20:49 (KST)

제가 글을 덧붙인다는 게 깜빡했군요. 우선 표제어의 경우에는 검색에 용이해야 합니다. 하지만, 작은 따옴표가 들어간 문서의 경우에는 넘겨주기로 넘어오게 되어, 타 웹사이트에서 검색 순위가 뒤쳐질 수 있으며, 무엇보다 넘겨주기를 거쳐서 들어와야 하게 때문에 다소 불편할 수 있습니다. 또한, 명칭은 일본군 '위안부' 에 비해 일본군 위안부 가 더 저명합니다. 굳이, 저러한 명칭이 있다는 것을 알릴 목적이라면, 저 명칭을 넘겨주기 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고 여겨집니다. --가람 (논의) 2012년 1월 25일 (수) 20:57 (KST)
표제어를 결정하는 데에 있어 검색 순위는 부차적인 것입니다. 위키백과는 마케팅 사이트가 아니므로 검색 순위에 연연할 필요 없습니다. 따옴표를 붙이는 것은 그러한 명칭이 있다는 수준이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가 오히려 일본군 '위안부'에서 따옴표가 생략된 명칭인 것입니다. --Alphanis (토론) 2012년 1월 25일 (수) 21:00 (KST)
본문에만 반영해도 되지 않을까요? adidas (토론) 2012년 1월 26일 (목) 13:44 (KST)
만약 사용 편의를 염려하시는 거라면 걱정하실 필요 없습니다. 문서 제목 자체에 따옴표를 넣는 것은 사용 편의 상 어떠한 영향도 끼치지 않습니다. 독자는 예전과 마찬가지로 '일본군 위안부'를 쳐서 이 문서로 들어올 수 있습니다. 클릭 한 번, 타이핑 한 번의 수고도 더 들어가지 않습니다. 표제어의 적합성 면에 있어 따옴표를 넣는 것이 적합한 이유는 맨 위에 있습니다. --Alphanis (토론) 2012년 1월 26일 (목) 14:56 (KST)

정식 명칭도 중요하지만, 제목을 선택할 때는 좀 더 잘 알려지고 쉽게 접근이 가능한 제목이 더 중요합니다. 따옴표 처리는 넘겨주기로 넘어오게 하고, 본문 내용에만 따옴표를 반영하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언론이나 관련 연구에서 사용하는 명칭은 정식 명칭을 따라야 하기 때문에 따옴표를 붙이는 게 맞지만, 검색할 때 일일히 따옴표를 붙여서 검색할 사람은 많지 않다고 봅니다. --도약 (대화하기) '하늘 높이 도약하라' 2012년 2월 17일 (금) 16:19 (KST)

우선 제목 선택에 있어서 검색의 용이성은 위에 적었듯 부차적인 문제입니다만 중요하게 생각하시니, 따옴표를 붙여도 검색과 접근성에 아무런 변화가 없음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한글로만 검색해도 기호가 들어간 제목이 검색되기 때문입니다.[4] 검색 뿐 아니라 바로 가기(넘겨주기) 기능상에도 접근성 상의 문제는 전혀 없습니다. 외부 검색 엔진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입니다. --Alphanis (토론) 2012년 2월 20일 (월) 13:17 (KST)
주한미군지위협정 문서의 경우, 정식 명칭은 '대한민국과 아메리카 합중국간의 상호 방위조약 제4조에 의한 시설과 구역 및 대한민국에서의 합중국 군대의 지위에 관한 협정'이나, 표제어로 '주한미군지위협정'을 쓰고 있습니다. 이는 많은 사람들이 이를 이렇게 단축하여 부르기 때문이고, 또한 정식 명칭을 쓴다 해도 접근성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제목으로는 우선적으로 좀 더 잘 알려진 이름을 쓰게 됩니다. --도약 (대화하기) '하늘 높이 도약하라' 2012년 2월 25일 (토) 15:50 (KST)
"위안부/보존문서1" 문서로 돌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