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풀블럭|aqua}} 바다]]
{{일본의 역사}}
'''일본 열도의 구석기 시대'''({{ja-y|日本列島の旧石器時代|にほんれっとうのきゅうせっきじだい}})는 인류가 [[일본 열도]]로 이주를 시작하였을 시기인 1만 6000년3만 전부터5000년부터 1만 4000년까지의 ([[일본의 신석기 시대]] 이전) 시대로 추정한다. '''무토기 시대'''(無土器時), '''선토기 시대'''(先土器時代)라고도 한다. 구석기 시대의 말기(末期)는 [[아오모리 현]] 소토가하마 마을 [[오다이야마모토이치 유적]](大平山元I遺跡)에서 출토된 토기에 부착한 탄화물의 'AMS법방사성 탄소연대측정 역년교정연대법'에 의해 1만 6500년 전으로 추정한다. [[신생대]] [[제4기]] [[플라이스토세]] 말기부터에 해당하는 이 시기는 일본이 유라시아 대륙과 연결되어 있었고, 빙하기와 간빙기를 거쳐 현재의 일본 열도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는 것이 전통적인 견해이지만 이에 대한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일본 열도에서 인류의 족적은 [[이와테 현]] [[도노 시]] [[가네토리 유적]](金取遺跡)에 의해 84 ~ 10만6만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약 4만년 전의 유적지에서는 지적으로 효율적인 작업의 흔적도 확인되고 있어, 후기 구석기 고증, 일본인의 기원 고증에 큰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 유적을 통해 채집·수렵생활을 영위했을 것이고 2만년 전에는 매장의 풍습도 생겨났음이 알려져 있다. 토기에 대해서는 아직 충분히 해명되지 않고 있다.
 
==지질==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