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7월 3일]] 이토는 총리대신 이완용을 통감 관저로 불러 어디서 입수했는지 고종의 밀사를 통해 러시아 황제에게 보낸 호소 친서의 초고라는 것을 증거로 제시하면서<ref name="yun251">윤덕한, 《이완용 평전》 (중심, 2005) 251페이지</ref> 이완용을 추궁했다. 이완용은 한때 친[[러시아]]파 인물이라 의심받고 있었다. 이토는 이완용에게 "이같은 행위는 보호조약을 위반한 것이며 일본에 대한 적대적 행위이다. 그러므로 일본은 한국에 대해 선전포고를 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고 협박했다.<ref name="yun251"/>
 
[[파일:Gojong of the Korean Empire 01.jpg|thumb|210px|right|[[대한제국 고종|고종 황제]]<br />([[일본]]정부와 [[이토 히로부미]]가 [[헤이그 밀사 사건]]의 책임을 물어오자 이완용은 고종의 퇴진이 왕실과 국민들을 지키는 것이라고 판단하게 된다.)]]
 
이토의 추궁에 대해 이완용은 우선 이번 사건은 내각에서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극구 변명하며 선처를 빌었다.<ref name="yun251"/> 이에 대해 이토는 "나 역시 이 사건에 책임을 지고 본국 정부의 조치를 기다리는 몸이다. 그런데 어떻게 남을 용서할 수 있겠는가.<ref name="yun251"/>"라고 냉정하게 대답했다. 이완용은 이토 앞에서 몸둘 바를 모르고 전전긍긍하다가 거듭 사죄하고 물러 나왔다.<ref name="yun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