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제거됨 ,  8년 전
→‎약력: 습진-존재하지 않는 잘못된 링크 제거
잔글
(→‎약력: 습진-존재하지 않는 잘못된 링크 제거)
219년 [[여몽]](呂蒙)의 계략에 의해 형주를 수비하고 있던 미방과 사인이 배반, 관우도 살해되어 형주는 손권에 의해 점령되었다. 강표전에 따르면, 형주에 있던 유비의 부장과 관리들 대부분은 손권에게 귀순했지만, 반준 혼자만 자택에 칩거해 출두하지 않았다. 손권은 부하에게 명하여 반준의 설득했지만, 반준은 침대 위에서 울면서 출두를 거부했다. 이에 손권은 반준을 침대에 묶어 자기 앞으로 연행시켜, 스스로 그를 설득해 감복시켰다. 반준은 보군중랑장, 형주의 군사로 위임되었고 (강표전에 따르면 치중도 겸임) 곧 분위장군으로 승진해, 상천정후로 봉해졌다.
 
강표전과 양양기에 의하면 220년 무릉군의 종사였던 번주가 무릉만 이민족들과 규합하였고 221년 이전에는 반준의 동료였던 [[습진]](習珍)도 이에 호응해 스스로 소릉태수를 자처하며 관우의 복수전으로 오나라 토벌을 위해 이릉으로 향하는 유비에게 호응하려 하였다. 손권은 번주 등과 구면이기도 하고 형주의 사정에 밝은 반준에게 가절을 하사해 여러 군을 통솔시켜 [[보즐]](步騭)과 함께 진압을 맡겼다. 반준은 신상필벌을 행하여 군대의 규율을 철저히 바로잡고 토벌에 나서, 이민족을 진무하는데 성공했다. 저항하던 습진에게 항복을 권했지만 습진은 이를 거절했다고 한다.
 
오서 주방전에 따르면 후에 파양태수 [[주방 (동오)|주방]](周魴)이 위나라의 [[조휴]](曹休)에게 보낸 항복 편지에 의하면, 반준은 무릉만 이민족들 중 항복한 사람들을 다수로 편입해서 강대한 군세를 인솔하고 있었다고 한다.

편집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