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 영향 ==
=== 선수 징계 ===
[[한국배구연맹]]은 상벌 위원회를 열어 [[2012년]] [[2월 13일]]에 승부 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었던 [[김상기 (배구 선수)|김상기]], [[박준범]], [[임시형]], [[최귀동]]에 대해 영구 제명하고제명 조치를 내리고 승부 조작에 가담한 사실을 자수한 [[홍정표]]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 결과가 발표될 때까지 일시적으로 선수 자격을 정지시키기고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징계를 확정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으며<ref name="스포츠조선120213">{{뉴스 인용|url=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1202130100088380007623&servicedate=20120213|제목=KOVO, 승부조작 선수 영구제명 중징계|출판사=스포츠조선|저자=이건|작성일자=2012-02-13}}</ref> 홍정표에 대해서는 한 단계 낮은 수위인 무기한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후 [[한국배구연맹]]은 혹시 여자부에서도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는지의 여부를 조사했는데 이 과정에서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흥국생명]]의 전민정과 전유리를 적발해 냈다. 이 후이후 [[3월 19일]]에 7명의 선수([[최일규]], [[김영석 (배구 선수)|김영석]], [[송문섭]], [[강동진 (배구 선수)|강동진]], [[신요한]], [[전민정]], [[전유리]])를 추가로 영구 제명했다. 이미 은퇴한 [[염순호]]와 [[정평호]], [[김동근]], [[양성만]]에 대해서는 [[한국배구연맹]] 관련 업무에 종사 금지의 징계를 받았다.<ref name="스포츠조선120213"/> 이 사건으로 2011-2012 V리그에서 프로화 이래 상승 기류를 타고 있었던 [[수원 KEPCO 빅스톰]]이 큰 타격을 받았다받았고, 이듬해 2012-2013 V리그에서 연패를 거듭하게 되어 [[신춘삼]] 감독이 경질되는 원인이 되었다.
 
=== 리그 진행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