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86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불교}}
 
'''신'''(身)의 기본적인 뜻은 [[산스크리트어]]와 [[팔리어]]의 {{lang|sa|[[:en:kāya|<span style="color: black">kāya</span>]]}}에 해당하는 [[몸]] 또는 [[신체]]이지만, 이외에도 여러 가지 뜻이 있다. [[산스크리트어]]와 [[팔리어]]의 {{lang|sa|[[:en:kāya|<span style="color: black">kāya</span>]]}}를 음역하여 '''가야'''(迦耶)라고 한다. 《[[대승광오온론]]》에 따르면 가야(迦耶, kāya)라는 낱말은 '''화합적취'''(和合積聚: 화합하여 쌓임 또는 화합하여 쌓인 것) 또는 '''적집'''(積集: 쌓임, 쌓인 것)을 뜻한다.
 
특히, [[6식신]](六識身){{.cw}}[[6촉신]](六觸身){{.cw}}[[6수신]](六受身){{.cw}}[[6애신]](六愛身){{.cw}}[[6상신]](六想身){{.cw}}[[6사신]](六思身)이나 [[식신 (복수형)|식신]](識身){{.cw}}[[촉신]](觸身){{.cw}}[[수신 (복수형)|수신]](受身){{.cw}}[[애신]](愛身){{.cw}}[[문신 (심불상응행법)|문신]](文身){{.cw}}[[명신 (심불상응행법)|명신]](名身){{.cw}}[[구신 (심불상응행법)|구신]](句身) 등에서는 신(身)이 복수형 접미사 ‘'''들'''’이나 '''집합'''[合集, 總說, {{llang|sa|[[:en:samukti|<span style="color: black">samukti</span>]]}}]의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sfn|곽철환|2003|loc="[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901911&categoryId=2886 신(身)]". 2012년 9월 26일에 확인|quote=<br>"신(身): <br>① 산스크리트어 kāya 몸. 신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