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3월 한국 중부 폭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문서 내용을 "올 대박임 눈쩌러염^뿌~"으로 바꿈
(문서 내용을 "올 대박임 눈쩌러염^뿌~"으로 바꿈)
태그: 문서 비우기
올 대박임 눈쩌러염^뿌~
[[파일:South Korea record snowfall.jpg|300px|thumb|폭설이 내린 후의 위성 사진. 한국 중부 대부분과 남부 일부가 하얗게 덮여 있다.]]
 
'''2004년 한국 중부 폭설'''은 [[2004년]] [[3월 5일]]부터 [[3월 6일|6일]]까지 이틀에 걸쳐서 [[대한민국]]의 [[경기 지방]]을 비롯한 [[한국 중부]] 대부분과 [[충청 지방]]을 비롯한 [[한국 남부|남부]] 일부에 내린 [[폭설]]을 말한다. [[1904년]]에 [[대한민국 기상청|기상청]]이 관측을 시작한 이래 [[3월]]에 내린 하루 적설량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5일 적설량은 [[대전광역시|대전]]과 [[문경시|문경]]이 49.0 ㎝, [[청주시|청주]] 32.0 ㎝, [[보은군|보은]] 39.9 ㎝를 기록했다. 갑작스런 폭설로 [[경부고속도로]] 등이 마비되어 최고 37시간 동안 고속도로 안에서 발이 묶이기도 했다. 도시 기능도 완전히 마비되어 내린 눈을 다 치우는데 일주일 이상이 소요되었다. 집계된 피해액도 폭설 피해 사상 최고인 6734억 원이나 되었다.
 
== 고속도로 마비 ==
[[2005년]] [[6월 2일]]에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 합의 29부는 [[한국도로공사]]가 폭설로 [[고속도로]]에 갇힌 피해자들에게 1인당 30만 ~ 50만 원씩을 배상해야한다는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ref>{{뉴스 인용 |제목=월 보수 620만 원에 전담 건수는 일반 변호사의 6배 |url=http://news.media.daum.net/society/affair/200506/02/kukinews/v9241100.html?nil_rcmd=news |출판사=국민일보 |작성일자=[[2005년]] [[6월 2일]] |확인일자=[[2009년]] [[6월 11일]]}}</ref>.
 
== 주석 ==
<references/>
 
== 같이 보기 ==
 
* [[2010년 1월 4일 한국 중부 폭설]]
 
{{토막글|재난}}
 
[[분류:2004년 자연재해|한국 중부 폭설]]
[[분류:2004년 대한민국|한국 중부 폭설]]
[[분류:대한민국의 자연재해]]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