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제헌 헌법"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국회 - 입법부 문서로 링크 바꿈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국회 - 입법부 문서로 링크 바꿈)
건국헌법은 전문에서 [[3·1 운동]]을 통해 대한민국을 건립한 독립정신을 계승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는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헌법(또는 헌장·약헌 등)에서도 3·1운동의 독립정신을 계승한다고 밝힌 것과 함께 살필 때, 임시정부의 법통을 이어받았다고도 볼 수 있다([[대한민국 헌법|현행 대한민국 헌법]]에서는 이러한 법통의 계승에 대해 명시하고 있다).
 
정부형태는 [[대통령]]을 국가원수로 하는 대통령중심제를 채택하고 있지만, 제정 초안의 의원내각제의 조항 또한 담고 있어 미국과 같은 순수한 형태의 대통령중심제를 취하고 있지는 않다. 대통령은 행정부의 수반이며 국가원수지만(제51조), [[입법부|국회]]에서 대통령 및 [[부통령]]을 선출하게 함으로써(제53조) 의원내각제의 총리의 선출과 같은 형식을 취하고 있다. 또한 대통령은 [[국무총리]] 및 국무위원의 임명권을 가지며(제69조), 국회에서 제출한 법률안을 거부할 권한을 가진다(제40조). 대통령은 또한 긴급한 경우에 [[법률]]의 효력을 가진 [[명령]]을 발하거나, 재정상 필요한 처분을 할 수 있다(제57조). 대통령의 임기는 4년으로, 1회 중임이 가능하다(제55조).
 
입법권을 가진 국회는 단원제로, 의원의 임기는 4년이다(제33조). 단 제헌국회의 의원은 헌법에 의한 국회로, 임기는 국회 개회일로부터 2년이다(제102조). 국회는 입법권 외에도 예산안 심의·결정권(제41조), 여러 조약의 비준과 선전포고에 대한 동의권(제42조), 국정감사권(제43조), 국무총리 및 국무위원·정부위원의 국회 출석 및 발언 요구권(제44조), 대통령 및 여러 각료에 대한 탄핵소추권(제46조), 국무총리의 임명시 국회 동의권(제69조) 등의 권한을 갖는다.

편집

56,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