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기사 - 기사 (군사) 문서로 링크 바꿈
잔글 (r2.7.3) (로봇: uk:Стремено 추가)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기사 - 기사 (군사) 문서로 링크 바꿈)
== 역사 ==
 
인류가 [[말 (동물)|말]]을 타기 시작한 것은 기원전 4500년경 부터이지만 등자는 상대적으로 매우 늦게 발명되었다. 등자는 기원전 4세기경 북방 유목민족들이 처음 개발했다고 전해지며, 중국에서는 서기 2~3세기부터 사용되었다. 그리고 유럽에는 8세기 경에야 등자가 전해졌는데, 이 등자는 [[중세]] 유럽에서 [[기사 (군사)|기사]]들이 활약할 수 있도록 하는 일등공신이라 할 수 있었다.<br />
 
등자가 중요했던 이유는 이것이 있어야 보다 안정적인 자세로 승마를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등자가 없던 시절에도 사람들은 말을 탈 수 있었고, 심지어 싸울 수도 있었으며, 이에 따라 기병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말을 타고 싸우는, 즉 활을 쏘거나 칼을 휘두르는 행동을 할 때에는 손으로 말 고삐나 목을 잡아 몸을 고정시킬 수가 없으므로 등자가 없던 시대에는 별도의 장비 없이 두 다리만으로 말 허리를 조여 몸을 고정시켜야 했는데, 이는 몹시 고된 일이었던데다 어릴 적 부터 훈련하지 않으면 결코 할 수 없는 일이었다. 게다가 훈련을 통해 기병이 되었다고는 해도, 적을 공격할 때 전해지는 반동을 단순히 다리 힘만으로 극복하기는 어려워 싸우는 도중 말에서 떨어지는 자가 적지 않았고, 이 때문에 고대 그리스와 로마의 기병들은 적을 창으로 찌르는 동시에 창을 놓는 방법을 취하기도 했다. 따라서 등자가 없던 고대에는 기병의 양성이 매우 어려웠고 양성된 기병도 중세 이후의 기병에 비해 그 질이 떨어졌다.<br />

편집

56,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