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평 (삼국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234년]] 제갈량이 죽고 [[양의]](楊儀)가 군을 인솔해 퇴각하나 양의와 사이가 나빴던 [[위연]](魏延)이 명을 위반하고 난을 일으킨다. 왕평이 나서서 위연과 병사들에게 {{인용문2|[[승상]](제갈량)께서 막 돌아가셨는데 승상의 시신이 식기도 전에 너희들이 어찌 이런 더러운 일에 몸을 담았는가!}}라고 외치자 그의 병사들이 두려움을 떨어 뿔뿔이 흩어져 위연의 난은 쉽게 진압당하게 된다. 제갈량 사후 후전군(後典軍), 안한장군(安漢將軍)에 봉해져 [[오의]](吳懿)의 부장이 되어 한중을 지키고, [[237년]] 안한후(安漢侯)가 되어 오의 사후 한중을 지켰고 [[243년]] 전감군(前監軍), 진북대장군(鎮北大將軍)에 임명된다.
 
[[244년]] 위의 대장군 조상(曹爽)이 10여만 대군을 이끌고 한중으로 침공해오자 어떤 이들은 {{인용문2|현재의 힘으로는 대항하기 어려우니 응당 한중과 낙성을 굳게 지켜야 합니다. 적군을 만나 들어오게 하면, 이 시간 안에는 부현의 군대는 관성을 구원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하자 왕평은 이 말에 반박했다. {{인용문2|그렇지 않습니다. 부현은 한중에서 1천 리 쯤 떨어져 있습니다. 적군들이 만일 관성을 얻게 된다면 우리는 위험해 처할 것입니다. 지금은 응당 먼저 유(劉) 호군(護軍, [[유민]])과 두(杜) 참군(參軍, [[두기]])을 파견하여 흥세산을 점거하도록 하고, 저한테는 후원을 담당하게 해야 합니다. 만일 적군이 병사를 나눠 황금(黃金)으로 향한다면, 저는 병사 1천 명을 이끌고 산으로 내려와 직접 공격할 것이고, 그 틈을 타 부현의 군대는 나아가 이를 수 있으니 이것이 바로 상책입니다.}}다른 사람들은 동의하지 않았으나 유민(劉敏)만은 이에 동의하여 함께 1천 명의 군사로 흥세산(興勢山)에서 [[비의]](費禕)의 지원이 올때까지 위군을 저지해 격퇴시키는데 성공한다.
 
== 왕평에 대한 평가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