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극의 열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9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대사 - 대사 (외교관) 문서로 링크 바꿈
잔글 (r2.7.3) (로봇이 더함: ru:Трагическая декада)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대사 - 대사 (외교관) 문서로 링크 바꿈)
==비극==
===비극의 시작===
원래 [[일본]] [[대사 (외교관)|대사]]로 발령 받았던 프란시스코 마데로의 동생, 구스타보 마데로가 모 인사에게 뇌물을 주고 가져온 반란 가담자 명단에는 마데로의 측근 역시 많이 포함이 되어 있었다. 펠릭스 디아스와 베르나르도 레이에스는 물론, 마누엘 몬드라곤 장군과 블랑케트 장군, 호아킨 벨트란 장군 등이 포함되었다. 그리고 물음표(?)와 함께 빅토리아노 우에르타의 이름 역시 올라가 있었다. 마누엘 몬드라곤 장군은 포르피리오 디아스 정권 아래에서 부정 축재와 부패 혐의를 안고 있었다. 그는 무기의 수출입에 관한 많은 일의 전문가였으며 사관 생도와 관료들을 돈으로 매수하며 음모를 획책했다. 반란군은 또한 대통령궁을 마주 보는 매저스틱 호텔을 사들여 무기로 개조하고 부유한 상인을 포섭해 자금을 조달하였다.
 
[[호세 마리아 피노 수아레스]] [[부통령]]과 타 관료들도 반란의 낌새를 눈치채고 마데로에게 이를 알렸으나 마데로는 이를 무시했다.

편집

56,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