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토 카즈요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주석 싫어요
(주석 싫어요)
*야마나시 대학을 2년생에 중퇴하고, 고향으로 돌아갔던, 21세 때, 친구로부터 "도쿄로 가서 음악하자!" 라고 설득받았던 것을 계기로 단신 상경
*1992년에 TBS의 오디션 방송인, "'''''토요일 우리집의 텔레비전・미야케 유지의 천하공인이네요'''''(星期六我家的電視・三宅裕司の天下御免ね)"에 출연(5주 토너먼트)한후, 1993년에 『내가 본 비틀즈는 TV의 안속(僕の見たビートルズはTVの中)』으로 데뷔
**상경후, 확고한 음악활동을 하지 않았던 사이토를 보다 못한 누나가, "너는 나갈 용기가 없을 뿐"이라는 말을 듣고 분발하여, 이 방송에 응모를 결심한것이다<ref>{{뉴스 인용|제목=<nowiki>Heres File Vol.9 사이토 카즈요시</nowiki>|url=http://tenshoku.mynavi.jp/job/heroes_file/009_1.cfm|출판사=아사히 신문 , 마이나미 정석|저자=|쪽=|}}</ref>
 
*당시 [[통기타|어커스틱(acoustic)]]기타에 하모니카의 연주를 하는 그의 스타일은, 포크뮤직으로 보이지만, 본인은 "탐욕으로 음악을 하고있는 거냐!" 라는 생각이 강하게들어, 그 갭에 망설였다고 한다, 데뷔 당시의 캐치프레이즈는 포크 송을 연상시킨다.<ref>{{http://tenshoku.mynavi.jp/job/heroes_file/009_1.cfm|"Heres File Vol.9"}} 사이토 카즈요시" 아사히 신문 X 마이나미 정석(2009년 8월 27일)</ref>
*1994년, 3번째 싱글 "너의 얼굴이 좋아(君の顔が好きだ)"가 오사카를 거점으로 하는 라디오 방속국 FM802의 방악(邦楽) 헤비 로테이션에 채용되어 그것을 꼐기로 관서 지역의 지명도가 상승했다.
*1994년, "걸어서 돌아가자(歩いて帰ろう)"가 후지TV 어린이 프로그램 《폰키키즈》의 주제가로 쓰이면서 주목받았으며 그 후 발매한 많은 노래들도 CM송으로 사용됐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