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국 시대: 두 판 사이의 차이

30 바이트 추가됨 ,  9년 전
 
== 명칭 ==
조선전기에는 이 시기를 신라와 발해의 남북국시대로 인식하지 않았다. 이는 신라가 정통왕조라는 《[[삼국사기]]》의 사관에 영향을 받은 것이다. 이에 따라 신라중심으로 서술된 역사에서는, 북쪽의 발해의 역사는 상대적으로 소홀히 다루어졌다. 그러다가 [[조선]] 후기 실학자들이 한국사, 또 [[만주]]의 역사에 많은 관심을 가지면서 [[고구려]]를 계승했다는 발해에 주목하게 되었다. 이를 통하여 역대의 사가들이 발해사를 한국사에 편입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라는 지적이 등장하였다. 실학자 [[유득공]]은 《[[발해고]]》(渤海考)에서 고구려가 망한 후 남쪽에 신라가 있었고 북쪽에는 발해가 있었다고 설명하면서 이를 '남북국'이라 하였다.<ref>'及扶餘氏亡 高氏亡 金氏有其南 大氏有其北 曰渤海 是謂南北國', 유득공, 《발해고》</ref> 일제강점기 이후에는 이 시기를 일반적으로 통일신라시대라고 불렸으나, 1970년대 이후로 발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1980년대 들어 남북국시대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지게 되었다.
 
통일신라시대라는 용어는 발해를 배제하고 신라만을 인정, "신라 하나로 통합 되다"(統一)라는 뜻이므로 발해가 빠져있다. 때문에 한국의 사학계에서 스스로 버린 발해를 중국의 역사로 편입하려는 중국 동북공정의 정당화로 쓰이고 있다. 실제로 중국학계에서는 현재 "통일의 신라"(统一的新罗)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때문에 학계 일부에서는 최초의 통일을 신라가 아닌 [[고려]]가 이루었다고 보는 반성이 일어나고 있다. 실제로 고려태조는 발해왕자 대광현을 비롯한 발해유민들을 받아들였고, 대광현에게 왕씨성을 주어 고려왕족의 반열에 들게 하였다. 도올 김용옥은 신라의 삼국통일이라는 용어용어가 잘못 되었다고 지적, 대신 "신라의 삼국해체"라는 용어를 책에서 사용하였다.
 
[[중국]]의 학자들 사이에 발해사를 한국사에 포함할 수 없다는 주장이 있으며,<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