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 바이트 제거됨, 6년 전
잔글
봇:인터위키 링크 1 개가 위키데이터Q178131 항목으로 옮겨짐. 이동 완료.; 예쁘게 바꿈
 
보드는 종류도 다양하고 수량도 많다. 각부의 폭과 길이, 강도, 휘는 정도의 차이에 따라 용도가 다르다.
* '''길이'''
스노보드의 길이 선택은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보드의 사양에 나와있는 한계체중에 따라 선택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단, 보드의 길이에 따라 스텐스를 조절하는데 한계가 있을 수 있으므로 키에 비하여 체중이 많이 나가거나 적게 나가는 경우는 상황에 따라 선택한다.
* '''폭'''
프리스타일계는 보드를차거나 착지하기 위해 안전성이 필요하므로 두껍다. 알파인계 보드는 턴할 때 회전 조작성을 중시하기 때문에 웨스트 폭(보드 중심의 좁은 부분)이 좁다.
* '''유연성'''
체중과 다리 힘에 맞는 것을 고른다. 딱딱하면 다리 힘이 필요하므로 초보자들은 딱딱한 것보다 조금 부드러운 보드를 고르는 것이 좋다.
 
=== 부츠 ===
기본적으로 바깥부분인 아우터 셸과 안쪽부분인 이너부츠 2중으로 구성되어 있다. 셸의 소재, 구조의 차이 등에 따라 하드 부츠와 소프트 부츠로 나뉜다.
* '''하드 부츠'''
아우터 셸은 플라스틱 제질로 딱딱하고 3~5개의 버클로꽉 조여서 발목의 움직임을 제한한다. 좋은 하드 부츠는 디자인이 비대칭 적이고 부츠 앞부분의 라이너가 뒤쪽 라이너보다 높고 더 뻣뻣해야 한다.
* '''소프트 부츠'''
아우터 셸은 가죽과 합성섬유 등 부드러운 재질로 되어 있으며 끈으로 당겨 조임으로써 발목이 비교적 자유롭게 움직인다. 하드 부츠보다 움직임의 폭이 넓고 프리스타일의 기교와 하프 파이프 타기를 즐기는 라이더를 위한 시스템이다. 정확한 에징이 덜 중요한 깊은 가루눈에서도 편안하다.
<ref name=autogenerated2 />
=== 바인딩 ===
대부분의 스노보드 바인딩은 보드(판)와 분리되지 않는다. 보드(판)와 부츠를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하는 바인딩은 정확하게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바르게 착용해야 편안하고 근육에 무리가 가는 것을 피할 수 있다.
* '''플레이트(하드) 바인딩'''
주로 알파인보드에 적합하다. 부츠의 뒤꿈치를 베일에 걸고 발끝의 토클립을 조인다. 소프트 바인딩에 비하면 탁착의 수고는 없다.
* '''소프트 바인딩'''
주로 프리스타일 보드에 적합하다. 합성수지 등 주로 플라스틱 제이며 2~3개의 스트랩으로 부츠를 고정하고 버클을 조여서 장착한다.
* '''퀵타입'''
최근에는 타입이 개선되어 간단하게 장착할 수 있는 스텝인 타입의 종류가 늘어나고 있다. <ref name=autogenerated2 />
 
 
=== 기타 ===
* '''넥 워머'''
목에 눈이 들어오지 않고 목 주위를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다. 통이나 삼각형의 형태가 있다.
* '''이너웨어'''
보온 조절을 위해 타이즈나 내복을 입는 것이 좋다.
 
== 스노보드 용어 ==
* 노즈: 스노보드의 앞끝 부분. 톱이라고도 함.<ref name=autogenerated1>한창근, 《파워스노보드매뉴얼》, 삼호미디어, 1993 </ref>
* 테일: 스노보드의 뒤쪽부분<ref name=autogenerated1 />
* 사이드컷: 보드의 옆구리 쏙 들어간 부분
* 숄더: 노우즈와 테일에서 폭이 가장 넓은 부분
* 캠버: 보드를 바닥에 놨을 때 가운데가 땅에서 뜨는 것
* 에지: 스노보드 활주면의 양단에 있는 스틸. 방향성을 좋게 하기 위한 것
* 토 사이드: 프론트 사이드라고도 하며 발끝의 에지를 말함. 토 사이드 턴은 발끝에 하중을 두고 하는 턴
* 힐 사이드: 백사이드라고도 하며 발꿈치의 에지를 말함. 힐 사이드턴은 발꿈치쪽에 하중을 두고 하는 턴
* 사이드컷: 보드 중앙이 좁게 들어간 부분
* 하중(Weighted): 보드에 중량을 싣는 일. 혹은 보드에 실려있는 무게를 일컫는 말<ref name=autogenerated1 />
* 발중(Unweighted): 보드에 실려있는 무개를 빼는 것<ref name=autogenerated1 />
* 에징 발중: 보드를 세워 발중하는것. 일반적으로 턴 동작하는 방법
* 각도: 지면에 대해 에지를 세우는 것
* 그립: 에징이 걸리는 도구
* 카빙(턴): 보통 앞 라인이나 상급자의 기술로써, 스노보드의 보드를 설면으로부터 세워서 보드의 사이드 컷에 의한 회전력을 말함.<ref name=autogenerated1 /> 스노보드 특유의 턴이 깊게 들어가는 활주. 에지를 세우고 에징이 작은 턴을 말함
 
== 주석 ==
[[분류:올림픽 경기 종목]]
[[분류:영어계 외래어]]
 
[[ang:Snāƿbordfarunȝ]]

편집

487,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