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노예전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인터위키 링크 1 개가 위키데이터Q194378 항목으로 옮겨짐. 이동 완료.; 예쁘게 바꿈
잔글 (봇: 인터위키 링크 30 개가 위키데이터d:q194378 항목으로 옮겨짐)
잔글 (봇:인터위키 링크 1 개가 위키데이터Q194378 항목으로 옮겨짐. 이동 완료.; 예쁘게 바꿈)
|병력2=약 12만 명 (비전투원 포함)
|사상자1=상당한 손실
|사상자2=대부분 죽거나 <br />십자가처형 당함
}}
 
'''스파르타쿠스 전쟁''' 또는 '''검투사 전쟁'''은 [[로마 공화정]] 말기 로마에 반기를 들고 일어난 노예와 검투사들과 [[로마 공화정]]과의 3년에 걸친 전쟁을 말한다. 노예 반란군의 지도자인 [[스파르타쿠스]]의 이름을 따서 '''스파르타쿠스의 반란'''이라고도 하며, 이전의 두 차례의 노예 반란에 이은 세 번째 노예들의 전쟁임으로 '''제3차 노예전쟁'''으로도 부른다.
 
== 로마 공화정의 노예 ==
고대 로마에서 노예는 경제의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로마는 군사적 확장으로 정복된 피정복민을 노예로 삼거나 야만족을 노예로 삼았고 노예의 수는 대략 자유민의 30~45%를 차지하고 있었다. 노예는 다양한 일을 했는데 그리스어나 수사학을 가르치는 교사노예부터, 회화, 조각 등 숙련기술자, 검투사, 가사노동을 담당하는 노예, [[라티푼디움]]의 농장 노예 등 다양하고 많은 노예가 있었다.
 
로마에서 노예는 인간적으로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고, 사회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 있었으며 그 계층이 너무도 다양하였다. 또한 로마에서는 일정조건의 해방노예에게 [[로마 시민권]]을 부여하고 있었기 때문에 로마에서 노예는 비교적 좋은 대우를 받고 있었다.
 
로마인은 노예를 이렇게 정의하고 있었다고 한다. ''"노예는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할 권리가 없는자"'' <ref>시오노 나나미 저, 김석희 역, 《로마인 이야기》제3권 : 승자의 혼미, 한길사, 1995, 214쪽 </ref>
 
== 스파르타쿠스의 반란 ==
=== 노예들의 전쟁 ===
이미 로마는 두 차례의 노예전쟁을 경험했다. '''제1차 노예전쟁'''은 [[기원전 135년]]부터 [[기원전 132년|132년]]에 일어났고, '''제2차 노예전쟁'''은 [[기원전 104년]]에 일어났다. 두 차례 모두 [[시칠리아]]에서 일어났는데 그 이유는 시칠리아는 전통적으로 로마의 곡창지대로 대규모 농장이 있었고 그농장에서 노예를 많이 부렸고 학대도 많이 했기 때문이었다. 두 반란 모두 로마에 의해 진압되었다.
 
로마 당국은 사태가 심각해지자 이번에는 법무관 푸블리우스 바르니우스의 지휘 아래 정규 2개군단을 파견했다. 그러나 이 정규 2개군단도 노예 반란군에 괴멸되고 바르니우스는 거의 붙잡힐 뻔하였다. 노예군은 로마군의 장비로 무장을 보강했고 이 소식을 들은 많은 노예들이 새로이 반란군에 가담하여 병력이 늘어났다. 기원전 73년의 겨울 동안 스파르타쿠스는 숫자가 급격히 늘어난 반란군을 조직화하고 훈련시켰다.
 
=== 전쟁의 양상 ===
[[기원전 72년]] 봄, 노예군은 숙영지에서 나와 북쪽 [[갈리아]]로 향했다. 원로원은 법무관의 군단이 패했고 반란군의 규모가 커지자 그 해의 집정관 푸블리콜라와 클로디아누스를 모두 토벌에 투입했다. 처음에 푸블리콜라의 로마군은 크릭수스가 이끄는 노예군 3,000명을 가르가노 산에서 만나서 2/3를 죽였고 크릭수스도 전사했다. 스파르타쿠스는 로마군의 추적을 따돌리면서 아드리아 해를 따라 북상했다.
 
이 대목에서 [[아피아누스]]와 [[플루타르코스]]의 기록이 약간 달라지므로 스파르타쿠스의 행로를 정확히 알 수 없다. 그러나 스파르타쿠스는 집정관의 군대를 모두 격파하거나 따돌리고 로마군에게 엄청난 손실을 가한 다음 피세놈 근처에서 전투가 벌어졌고 노예군이 집정관의 군대를 다시한번 격파하고 북쪽으로 계속 향한 것은 사실인 듯하다. 플루타르코스는 갈리아 총독 카시우스가 내려와 스파르타쿠스를 저지하려 했으나 역시 패배했다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갑자기 스파르타쿠스가 북쪽으로 가지 않고 남쪽으로 다시 방향을 돌렸다. 아피아누스는 스파르타쿠스가 로마로 진격하기 위해서라고 말하지만 플루타르코스는 아무런 설명을 하지 않았다. 충분히 알프스를 넘어 갈리아로 도망갈 수 있었던 상황이었는데도 스파르타쿠스가 방향을 남쪽으로 돌린 이유는 알 수 없다.
 
=== 크라수스와 스파르타쿠스 ===
[[그림파일:Spartacus II.JPG|thumb|300px|스파르타쿠스의 죽음]]
 
기원전 71년 스파르타쿠스와 노예군은 [[이탈리아]] 남쪽으로 내려와 있었다. 다급해진 원로원은 [[법무관]] [[크라수스|마르쿠스 리키니우스 크라수스]]에게 전직 집정관이 남긴 2개군단과 새로운 6개군단을 합쳐 모두 8개군단을 주었고 토벌하라고 했다. 그때까지 별다른 군 경력이 없었던 [[크라수스|마르쿠스 리키니우스 크라수스]]는 이 반란 토벌로 공을 세우고 싶어했고 매우 잔인하고 악랄한 방법으로 응징했다. 기록에 따르면 첫 번째 전투에서 패하자 적에게 등을 돌린 군단병중 60명을 뽑아 나머지 동료들이 죽이게 했다고 하며, 군단병은 크라수스가 적보다 더 위험한 존재라고 말했다고 한다. 크라수스의 잔인함 때문인지 로마군은 노예군을 상대로 승기를 잡고 노예군은 험준한 산속에 가두어 두는 데 성공했고 스파르타쿠스는 키리키아 해적과 협상을 하여 [[시칠리아]]로 달아나려 했다. 그러나 [[메시나 해협]]을 건너 시칠리아로 도망치려는 시도는 모두 불발로 끝나고 스파르타쿠스는 고립되었다.
이때 마침 히스파니아에서 [[세르토리우스]]를 물리치고 [[폼페이우스]]가 이탈리아로 귀환했고 루쿨루스도 [[마케도니아 (로마)|마케도니아]]에서 귀환하여 남부 이탈리아에 상륙했다. 잘못하면 이들에게 반란군을 진압한 공을 빼앗길 것을 우려한 크라수스는 군단병들을 다그쳐서 전쟁을 빨리 끝내려고 하였다. 스파르타쿠스의 노예군은 크라수스의 정규 군단병의 잔인하고 무차별적인 공격에 급격히 무너졌고 결국 대부분이 전사하고 괴멸하고 말았다. 스파르타쿠스의 시체는 끝내 찾아낼 수 없었지만 그도 역시 전사한 것으로 보인다.
 
=== 전쟁의 결말 ===
폼페이우스는 이 전쟁에서 직접적으로 스파르타쿠스와 대적하지 않았지만 잔당을 소탕하는 데 협력했다. 크라수스는 직접적인 전쟁의 승리자로 원로원의 신임을 얻었고 대부분의 노예군을 학살했다. 살아남은 노예군 6,000여 명도 크라수스의 명령으로 [[카푸아]]와 로마 사이의 [[아피아 가도]]변에 모두 [[십자가형]]을 당했다. 십자가는 수십km에 달했다고 한다. 이로써 폼페이우스와 크라수스의 로마에서의 위상은 더욱 커졌다.
 
== 같이보기 ==
* [[스파르타쿠스]]
* [[크라수스|마르쿠스 리키니우스 크라수스]]
== 주석 ==
<references/>
{{Link FA|en}}
 
{{Link FA|sr}}
 
[[분류:로마 공화정]]
[[분류:고대 로마의 전쟁]]
 
{{Link FA|ca}}
{{Link FA|en}}
{{Link FA|es}}
{{Link FA|ru}}
{{Link FA|sr}}
 
[[jv:Perang Budak Kaping Telu]]

편집

487,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