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횡"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8년 전
잔글
→‎즉위: 이로서를 이로써로
잔글 (봇:인터위키 링크 4 개가 위키데이터Q1070791 항목으로 옮겨짐. 이동 완료.)
잔글 (→‎즉위: 이로서를 이로써로)
격노한 항우는 제나라를 쳐서 전영을 쳐부수었고, 전영은 도망치던 도중 평원현(平原県)에서 살해되었다. 항우는 제나라의 성곽들을 불사르고 지나는 곳마다 모조리 몰살시키는 등 무자비한 진압을 일삼았고, 때문에 제나라 사람들은 항우에게 강하게 저항했다. 이때 전영의 동생인 전횡은 제나라의 군사를 다시 수습해서 항우에 맞섰다. 마침 한나라 왕 [[유방]](劉邦)이 항우의 본거지인 팽성(彭城)을 함락시키자 항우는 제나라에서의 전쟁을 그만두고 군사를 돌렸다. 이후 전횡은 제나라의 옛 성을 되찾고 전영의 아들인 전광(田広)을 왕으로 세워서 자신은 재상으로서 크고 작은 정치 전반을 장악하였다.
 
그 뒤 한나라의 장수 [[한신]](韓信)이 조나라 땅을 차지하고 제나라를 공격하려 하자 제나라에서는 역산(歴山)의 곁에 군사를 모아 막고자 했다. 이때 한나라에서는 설객(説客) 여식기(酈食其)를 보내 동맹을 제안했고 전횡은 그것을 받아들여 한나라에 대한 수비를 거두었는데, 자신의 공적이 없어질 것을 걱정한 한신은 제나라 침공을 감행해 제나라 군을 격파했다. 제나라 왕 전광과 전횡은 그에 대한 보복으로 여식기를 삶아 죽이고 도망쳤다. 항우는 제나라를 구하기 위해 용차(龍且)를 파견했지만 용차는 한신에게 격파되고, 제나라 왕 전광도 붙잡혔다는 소식을 들은 전횡은 곧 자신이 제나라의 왕으로 섰지만, 한나라의 장수 관영(灌嬰)에게 격파되고 양(梁)나라의 [[팽월]](彭越)에게로 달아났다. 이로서이로써 제나라는 한나라에 의해 평정되었다.
 
=== 최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