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코트의 서약"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인터위키 링크 26 개가 위키데이터d:q60022 항목으로 옮겨짐)
[[파일:Le_Serment_du_Jeu_de_paume.jpg|thumb|250px350px|[[자크 루이 다비드]] 작, 《le serment du Jeu de Paume》]]
'''테니스 코트의 서약'''(Tennis Court Oath, {{llang|fr|Serment du Jeu de paume}})은 [[1789년]] [[6월 20일]] [[프랑스 대혁명]] 직전에 파탄 직전의 국가 재정을 보전하기 위해 특권 계층에 대한 과세 문제를 둘러싸고, 신분간 갈등으로 발생한 사건이다. [[제3신분]]이 [[베르사유 궁전]] 공희처에 모여 헌법 제정까지 해산하지 않을 것을 맹세했던 사건이다. 왕권에 공공연한 반대 의사를 표명한 최초의 사건이 되었다.
 
==배경==
[[파일:Estatesgeneral.jpg|thumb|250px|left|1789년 5월 5일 베르사유 궁전의 삼부회 개회식]]
당시 프랑스는 [[미국 독립 전쟁]] 등 거듭된 전쟁과 기근으로 경제가 파탄할 지경에 이르렀고, 재정을 보충하기 위해 그때까지 과세를 면제해 온 [[제1신분]](성직자)와 [[제2신분]](귀족)에 과세를 할 수 밖에 없었다. [[1789년]] [[5월 5일]] [[루이 16세]]는 새로운 과세 제도를 규정하기 위해 [[1614년]] 이후 열리지 않았던 신분제 의회인 《[[삼부회]]》를 175년만에 [[베르사유]]에 소집되었다. 1614년 모델에 따라 삼부회는 각 신분별 동일한 대표자로 구성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제3신분]](평민)은 지방 의회에서처럼 2배수를 요구했고, 결국 이 요구는 관철되었다. 이후 [[5월 5일]] 삼부회가 소집되었고 제3신분의 대표들이 기존의 신분별 표결 방식에 대해 [[항변]]할 것은 명백했다. 왜냐하면 578명의 제3신분 대표가 다른 신분들 각각과 동일함 비중이 됨을 의미하는 것이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