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근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2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새 문서: 허근욱(許槿旭, 1930년 - )은 대한민국의 작가, 소설가, 문인, 방송인이다. 1959년 KBS 방송국 작가실 집필이 되고, 1960년 문단에 등단하...)
 
그러나 북한 생활을 숨막혀했던 그는 [[1950년]] 남편 박노문 등과 함께 자신이 추구하는 문학과 자유를 찾아 다시 월남한다. 그 해 [[6월]] [[한국 전쟁]] 중에 이복 언니 [[허정숙]] 등을 만났지만 이내 그는 남으로 내려갔다. 한때 [[제1공화국]] 기간중 남편 박노문 등과 함께 북한의 ‘간첩’ 혐의를 받고 수감된다. 그의 아버지 [[허헌]]과 이복 언니 [[허정숙]]이 북한의 고위층이라는 이유로 혐의가 없었는데도 여러 번 의심을 받기도 했다.
 
그 뒤 자신의 출생과 관련된 고초를 겪은 후 글쓰기에 전념하면서 1959년 KBS 방송국 작가실 집필이 되었으며, [[1960년]]에는 문단에 등단하였다. 『내가그뒤 KBS 땅은방송국의 어디냐』(1961),집필담당 『흰전문위원 등으로 검은활동하다가 벽』(1963),[[1989년]] 『멩가나무[[정년 열재퇴임]]하였다. 이야기』[[2001년]]에는 아버지 허헌에 대한 사실적인 기록을 담은 전기문 《민족변호사 허헌(1976許憲)》을 출간하였으며, 『끝나지딸의 않는시선에서 겨울』(1982)바라본 등을허헌의 내었다.삶에 대한 진솔한 기록이 돋보이는 저작이라는 평을 얻고 있다.
 
아버지 허헌에 대한 사실적인 기록을 담은 『민족변호사 허헌(許憲)』이 2001년 출간되었는데, 딸의 시선에서 바라본 허헌의 삶에 대한 진솔한 기록이 돋보이는 저작이라는 평을 얻고 있다.
 
자전적 소설 《내가 설 땅은 어디냐》(1961)를 비롯하여 《흰 벽 검은 벽》(1963), 《맹가나무 열재 이야기》(1976), 《끝나지 않는 겨울》(1982) 등이 있다.
 
== 작품평 ==

편집

6,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