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잔글
언어 틀 정비; 예쁘게 바꿈
잔글 (봇:인터위키 링크 2 개가 위키데이터Q29526 항목으로 옮겨짐. 이동 완료.)
잔글 (언어 틀 정비; 예쁘게 바꿈)
}}
 
'''감'''(杮, persimmon) 은 [[감나무속]] 나무에서 나는 [[과일]]이다. 단과(丹果)라고도 한다. [[감나무]](''D. kaki'')는 한국, 중국, 일본 지역에서 주로 재배되며 맛이 매우 달고 가공, 저장이 쉬워 말려 먹거나 다른 음식에 넣어 먹기도 한다. 디오스프린이라는 [[탄닌]] 성분이 있어 떫은 맛이 나지만 이 성분 때문에 많이 먹으면 [[변비]]를 일으킬 수 있다. 크게 단단한 상태에서 먹는 [[단감]]과 완전히 익은 홍시({{llang|ko-KP문화어|물렁감}}) 그리고 말려서 먹는 [[곶감]]의 형태로 먹는다.
 
== 생산량 ==
 
== 요리법 ==
[[File파일:Orderly dried fruit.jpg|thumb|곶감. 감을 껍질을 벗겨낸 뒤 말린 것이다.]]
[[Image파일:LimeKaki.JPG|thumb|right|200px|석회수에 보관한 감]]
감은 그냥 먹기도 하지만, 말리거나 요리를 하여 먹는 경우도 있다. 생으로 먹는 경우, 일반적으로 껍질을 벗긴 후 4등분하여 먹는다. [[홍시]]의 경우에는 숫가락으로 떠먹을 수도 있다. 잘 익은 감은 단맛이 난다. 그러나 완전히 익기 전에는 떫은맛이 나므로 먹을 수 없다. [[대한민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베트남]] 등지에서는 수확한 감을 2주에서 3주가량 실외에서 말린 후 실내에서 몇일간 더 말려 [[곶감]]으로 먹기도 한다. 이것을 일본에서는 호쉬가키([[:ja:干し柿|干し柿]]), 중국에서는 쉬빙(柿饼), 베트남에서는 hồng khô라고 한다. 곶감은 간식이나 후식으로 대접되거나 다른 요리에 사용된다.
 
한국의 전통 음료인 [[수정과]]를 만들 때 말린 감을 사용하기도 하며, 익은 감을 발효시켜 [[식초|감식초]]를 만들기도 한다.
 
[[타이완]]에서는 [[석회수]]를 담은 단지에 감을 보관하여 떫은맛을 제거한다. 이 과정에서 감이 약간 물렁해져 이를 취시(脆柿)라고 한다. 보관 기간은 상온(25–28 °C)에서 5-7일정도이다. 중국 [[둥베이]] 지역과 한국에서는 감의 잎을 말려 [[차 (음료)|감잎차]]를 만든다.
 
== 사진 ==

편집

1,269,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