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 아돌프 폰 베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노벨상 딱지}}'''에밀 아돌프 폰 베링'''(Emil Adolf von Behring, [[1854년]] [[3월 15일]] ~ [[1917년]] [[3월 31일]])은 [[독일]]의 생리학자로, [[1901년]] [[노벨 생리학·의학상]]을 수상했다.
 
베링은 1854년 [[프로이센]]의 한스도르프(현재 폴란드 영토)에서 태어났다. 1874년에서 1878까지 [[베를린]]의 육군 의학 학교에서 공부하고 군의관으로 복무했다. 그곳에서 일본 생물학자인 [[기타사토 시바사부로와시바사부로]]와 함께 파상풍에 걸린 다른 동물의 혈청을 주입함으로써 수동 면역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을 밝혀 냈다.[[마르부르크 대학교]]에서 위생학 교수가 되었다. 그와 약학자인 한스 호스트 미어는 같은 건물 안에 실험실이 있었다. 그리고 베링은 파상풍 독소의 행동에 대한 미어의 관심을 자극했다.
 
1890년 코흐 연구소에 들어가 [[코흐]]의 지도로 전염병을 연구하기 시작하였다. 군 의무대 시절의 항독성 면역기술을 디프테리아 예방에 응용하여, 전염병의 혈청 요법에 관한 최초의 실제적 시도를 하였는데 동물에 [[디프테리아]]독소를 주입한 후 생성된 [[항체]]를 이용하여 항독소 [[혈청]]을 개발했다. 이 발견은 많은 소아 질환의 치료에 획기적인 역할을 했다.

편집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