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 클라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8년 전
1967년 [[비틀즈]]의 매니저 [[브라이언 엡스타인]]의 사망 후, [[존 레논]]이 데려온 재정 관리자이다. [[비틀즈]]의 모든 멤버가 엘런 클라인을 재정 관리자로 하는데 찬성했으나, [[폴 매카트니]]는 자신의 장인인 [[리 이스트먼]]을 [[재정 관리자]]로 고용하려 해 [[폴 매카트니]]가 [[비틀즈]]의 다른 멤버를 고소하는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다. 또한 앨런 클라인은 비틀즈의 마지막 앨범 [[Let It Be (음반)|Let It Be]]에 기존 [[프로듀서]]였던 [[조지 마틴]]이 아닌 [[필 스펙터]]를 고용하여 작업을 하였는데, 멤버들의 허락 없이 음악에 [[오버더빙]]과 [[오케스트라]] 사운드를 덧입혀 [[비틀즈]] 멤버들의 심기를 건드렸다. 그 때문에 [[오노 요코]]와 함께 [[비틀즈]] 해체의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한다.
그리고, 앨런 클라인은 폴 매카트니하고 잦은 충돌이 있었고,
폴 매카트니는 [[Abbey roadRoad]]앨범에서 '당신은 저에게 돈을 주지 않았어요(You never give me your money)'로 자기 생각을 표현한다.
 
[[분류:1931년 태어남]]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