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44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 『예기』의 성립 ===
'''예기'''의 성립에 대해서는 [[수서 (책)|수서]]의 '''예문지'''(藝文志), '''경전석문'''(經典釋文)의 서록(書錄), 정현(鄭玄)이 쓴 '''육예론'''(六藝論)의 일문(逸文) 등에서 각각 논하고 있지만, 서로 모순되어 정확한 것은 알려져 있지 않다. 그 중에서도 유력한 학설은 두 존재한다.
 
그 첫번째는 [[수서 (책)|수서]]의 경적지(經籍志)를 대표하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서한]](西漢) 시기의 궁정 도서인 한서(漢書) 예문지에는 "[[기|기(記)]]" 141 편이 있다. 이 중에서 먼저 대덕(戴徳)이 85 편을 골라 "예기"를 만들었다. 다음 대덕의 큰 조카였던 대성(戴聖)이 대덕의 예기에서 또한 46 편을 골라 별도로 "예기"를 만들었다. 대덕과 대성을 구분하기 위해 대덕을 대대(大戴), 대성을 소대(小戴)라고 부른다. 따라서 대덕의 "예기"를 '''대대예기'''(大戴禮記), 대성의 "예기"를 '''소대예기'''(小戴禮記)라고 부르게되었다. 그후 후한(後漢) 말의 대학자 [[마융]]은 소대예기 3 편을 추가, 현재 총 49 편이 되었다는 것이다. 이 학설에 따르면, "기(記)"에서 "대대예기", "대대예기"에서 "소대예기"가 태어난 것이다.
 
=== 『예기』의 전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