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 (불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740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달리 말하면, [[부파불교]]에서는 [[견도]](見道){{.cw}}[[수도 (불교)|수도]](修道){{.cw}}[[무학도]](無學道)의 [[3도 (불교)|3도]](三道)의 [[성인 (불교)|성인]]의 [[수행계위]]에서 특히 [[견도]]에 대해서만 현관(現觀)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데, '[[무루혜]]로써 [[3계]] 전체에 걸쳐 [[4성제]]를 최초로 지금 바로[直接] 보고 있는 상태'라는 뜻에서 '''4제현관'''(四諦現觀) 또는 '''성제현관'''(聖諦現觀)이라고 한다.{{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9400&DTITLE=%B8t%BF%CD%B2%7B%C6%5B 聖諦現觀]". 2013년 4월 25일에 확인}}{{sfn|DDB|loc="[http://www.buddhism-dict.net/cgi-bin/xpr-ddb.pl?q=%E8%81%96%E8%AB%A6%E7%8F%BE%E8%A7%80 聖諦現觀]". 2013년 4월 25일에 확인}}{{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8%81%96%E8%AB%A6%E7%8F%BE%E8%A7%80&rowno=1 聖諦現觀(성제현관)]". 2013년 4월 25일에 확인|quote=<br>"聖諦現觀(성제현관):
사제현관(四諦現觀)이라고도 함. 견도(見道)에서 4성제를 현전에 명료(明了)하게 관하는 관법."}} 간단히 말하면, [[4제현관]] 또는 [[성제현관]]은 오로지 [[견도]]의 다른 말이며, [[견도]] 즉 [[4제현관]]에 이르는 수행법을 [[4제 16행상]](四諦十六行相)이라고 부른다. 그렇기 때문에 '{{sfn|星雲|loc="[[4제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754&DTITLE=%A4Q%A4%BB%A6%E6%AC%DB 16행상六行相:]]을". 통해2013년 4성제를4월 현관한다'고는25일에 표현하지만, [[4제 16행상]] 전체나 이것의 구성요소인 각각의 [[행상]](확인|quote=<br>"十六行相)을 현관이라고 부르지는 않는다.:
 梵語 sodaśākārāh。又作十六行、十六行觀、十六行相觀、十六聖行、十六諦、四諦十六行相。行相,相狀之意。觀四諦時,各有四種差別,於其時所產生之行相共有十六種。據俱舍論卷二十六所載,苦聖諦有四相(苦諦四相):(一)非常(梵 anitya),待緣而成故。(二)苦(梵 duhkha),逼迫性故。(三)空(梵 śūnya),違我所見故。(四)非我(梵 anātman),違我見故。集聖諦亦有四相(集諦四相):(一)因(梵 hetu),其理如種子。(二)集(梵 samudaya),同於顯現之理。(三)生(梵 prabhava),能令續起。(四)緣(梵 pratyaya),能令成辦;譬如泥團、輪、繩與水等眾緣,和合而成一瓶。滅聖諦亦有四相(滅諦四相):(一)滅(梵 nirodha),諸蘊盡故。(二)靜(梵 śānta),三火息故。(三)妙(梵 pranīta),眾患無故。(四)離(梵 nihsarana),脫眾災故。道聖諦亦有四相(道諦四相):(一)道(梵 mārga),通行義故。(二)如(梵 nyāya),契正理故。(三)行(梵 pratipad),正趣向故。(四)出(梵 nairyānika),能永超故。十六行相名雖十六,實事唯七。謂緣苦諦者,名實俱四;緣餘三諦者,名四實一。說十六行相之目的,為治常、樂、我所、我見等見,故修非常、苦、空、非我等行相;為治無因、一因、變因、知先因等見,故修因、集、生、緣等行相;為治解脫是無之見,故修滅行相;為治解脫是苦之見,故修靜行相;為治靜慮及等至之樂為妙之見,故修妙行相;為治解脫是數數退墮而非永恆之見,故修離行相;為治無道、邪道、餘道、退道之見,故修道、如、行、出等行相。〔坐禪三昧經卷下、正法念處經卷三十四、大毘婆沙論卷七十九〕 p387"}}{{sfn|운허|loc=" 그렇기 때문에 '[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C%84%B8%EC%A0%9C%EC%9D%BC%EB%B2%95&rowno=1[4제 世第一法(세제일법)16행상]".]을 2013년통해 4월4성제를 28일에현관한다'고는 확인|quote=<br>"世第一法표현하지만, [[4제 16행상]] 전체나 이것의 구성요소인 각각의 [[행상]](세제일법行相):을 현관이라고 부르지는 않는다.
 
[[부파불교]]의 교학에서, [[견도]](見道)의 [[지위 (불교)|지위]]에 다다르게 하는 수행법인 [[4제 16행상]]을 줄여서 [[16행상]](十六行相)이라고도 부르는데, 이 수행법은 [[범부]]의 계위인 [[7가행위]](七加行位), 즉 [[5정심]](五停心){{.cw}}[[별상념주]](別相念住){{.cw}}[[총상념주]](總相念住)의 [[3현위]](三賢位)와 [[난 (4선근)|난]](煖){{.cw}}[[정 (4선근)|정]](頂){{.cw}}[[인 (4선근)|인]](忍){{.cw}}[[세제일법 (4선근)|세제일법]](世第一法)의 [[4선근위]](四善根位)을 합한 일곱 계위 가운데, 후자의 네 계위인 [[4선근위]](四善根位)의 계위에서 사용하는 수행법이다. 즉, [[범부]]는 [[4선근위]]에서 [[16행상]]을 닦음으로써 [[견도]]를 [[증득]]하여 [[성인 (불교)|성인]]이 된다.{{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7547635&DTITLE=%A4QA5%A47C%BBB5%A6BD%E6AE%ACDA%A6%DBEC 六行相:四善根位]". 2013년 4월 25일에28일에 확인|quote=<br>"十六行相四善根位:
 指見道以前,觀四諦及修十六行相以達無漏聖位之四種修行階位。小乘俱舍、成實二宗謂於總相念住之後位,大乘唯識宗則謂於十迴向之滿位,生起四種善根。今試舉小乘有部與大乘唯識宗之說:<br>
 梵語 sodaśākārāh。又作十六行、十六行觀、十六行相觀、十六聖行、十六諦、四諦十六行相。行相,相狀之意。觀四諦時,各有四種差別,於其時所產生之行相共有十六種。據俱舍論卷二十六所載,苦聖諦有四相(苦諦四相):(一)非常(梵 anitya),待緣而成故。(二)苦(梵 duhkha),逼迫性故。(三)空(梵 śūnya),違我所見故。(四)非我(梵 anātman),違我見故。集聖諦亦有四相(集諦四相):(一)因(梵 hetu),其理如種子。(二)集(梵 samudaya),同於顯現之理。(三)生(梵 prabhava),能令續起。(四)緣(梵 pratyaya),能令成辦;譬如泥團、輪、繩與水等眾緣,和合而成一瓶。滅聖諦亦有四相(滅諦四相):(一)滅(梵 nirodha),諸蘊盡故。(二)靜(梵 śānta),三火息故。(三)妙(梵 pranīta),眾患無故。(四)離(梵 nihsarana),脫眾災故。道聖諦亦有四相(道諦四相):(一)道(梵 mārga),通行義故。(二)如(梵 nyāya),契正理故。(三)行(梵 pratipad),正趣向故。(四)出(梵 nairyānika),能永超故。十六行相名雖十六,實事唯七。謂緣苦諦者,名實俱四;緣餘三諦者,名四實一。說十六行相之目的,為治常、樂、我所、我見等見,故修非常、苦、空、非我等行相;為治無因、一因、變因、知先因等見,故修因、集、生、緣等行相;為治解脫是無之見,故修滅行相;為治解脫是苦之見,故修靜行相;為治靜慮及等至之樂為妙之見,故修妙行相;為治解脫是數數退墮而非永恆之見,故修離行相;為治無道、邪道、餘道、退道之見,故修道、如、行、出等行相。〔坐禪三昧經卷下、正法念處經卷三十四、大毘婆沙論卷七十九〕 p387"}}{{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C%84%B8%EC%A0%9C%EC%9D%BC%EB%B2%95&rowno=1 世第一法(세제일법)]". 2013년 4월 28일에 확인|quote=<br>"世第一法(세제일법):
 (一)小乘有部認為,初生無漏之慧,而明了四諦之理,稱為見(現觀)道;作準備以進入見道之位,則稱為四善根位。由於該位所修之有漏善根,能生無漏聖道(即決擇)之部分,順益於彼,故稱順決擇分。又此位亦稱內凡位、四加行位,與三賢位(即外凡位)之五停心、別相念住、總相念住等合稱為七加行、七方便位。以上皆為凡夫位。相對於此,見道以後則稱聖者位。<br>
【범】 Laukikāgradharma 4선근(善根)의 하나. (1) 소승의 말. 세(世)는 세간, 곧 유루법을 말함. 이 지위에서 일어나는 선근은 유루법 중에 가장 수승한 것이므로 이렇게 이름. 이 지위에서는 일찰나심(一刹那心)으로써 욕계 고제(苦諦) 하(下)의 한 행상(行相)만을 관할 뿐으로 바로 견도위(見道位)에 들어간다. (2) 대승의 말. 보살 수행의 계위(階位)인 52위(位) 중, 10회향의 만심(滿心)에서 무간정(無間定)에 의하여 상품(上品)의 4여실지(如實智)를 내어, 취착(取着)할 바 경계의 4법(法)은 오직 자심(自心)의 변현한 것으로서 가유실무(假有實無)하다고 아는 동시에, 취착하는 식상(識上)의 4법도 내식(內識)을 여의고는 실유한 것 아니라고 요지(了知)하는 지위. 바로 10지(地)의 초지인 환희지에 나아가 견도(見道)에 들어감."}}
 四善根位為:(一)糓位(梵 usma-gata),又作煖法,係以光明之煖性為譬喻;此位可燒除煩惱,接近見道無漏慧,而生有漏之善根,並以此位觀欲界、色界、無色界之四諦及修十六行相,而生有漏之觀慧。修至此位,即使退卻而斷善根,造惡業,乃至墮入惡趣,然而終必能得聖道而入涅槃。<br>
 (二)頂位(梵 mūrdhāna),又作頂法,於動搖不安定之善根(動善根)中,生最上善根之絕頂位,乃不進則退之境界;於此修四諦、十六行相。修至此位,即使退墮地獄,亦不至於斷善根。<br>
 (三)忍位(梵 ksānti),又作忍法,為確認四諦之理,善根已定,不再動搖(不動善根)之位,不再墮落惡趣。忍位有上、中、下三品之別:(1)下忍位,修四諦十六行相。(2)中忍位,漸次省略所緣及行相(減緣減行),最後僅留欲界苦諦之一行相,而於二剎那間修觀。該一行相,即依觀者之根機利鈍,而殘留四行相中之任一行相。(3)上忍位,係於一剎那間觀中忍位之同一行相。至上忍位時,可得五種不生,即:1.生不生,謂不生於卵生、濕生。2.處不生,謂不生於無想天、大梵天處、北俱盧洲。3.身不生,謂不生於扇搋、半擇迦、二形。4.有不生,謂不生於欲界第八有及色界第二生。5.惑不生,謂不生見惑。若加下忍位之趣不生(不再生於惡趣),則為六種不生。<br>
 (四)世第一法位(梵 laukikāgra-dharma),又作世第一法,為有漏世間法中能生最上善根之位,此位與上忍位相同,觀修欲界苦諦下之一行相,於次一剎那入見道位而成為聖者。<br>
 以上煖位、頂位、忍位、世第一法位等四種善根,以能生見道無漏之善,而成為其根本,故稱善根;係以修慧為體,以四靜慮及未至、中間之六地為所依。〔俱舍論卷二十三、大毘婆沙論卷六、瑜伽師地論卷二十九、大乘義章卷十一〕(參閱「五種不生」1175)<br>
 (二)唯識宗將實踐修行之階位分為五位,其中第二之加行位,即四善根位;亦即於資糧位之後,入十迴向,為住於真唯識性而修之位。於此位對名、義、自性、差別等四者,修四尋思觀與四如實智觀。此即言,於煖位修明得定,尋求思察認識之對象,即名、義、自性、差別等四種為空無,故稱煖位之行者為明得薩埵。於頂位修明增定,又以更進一層之觀智同樣作觀,以上即為尋思觀。其次,於忍位修印順定,於世第一法位修無間定,確認決定所認識之對象及能觀之識皆為空無,即為如實智觀。〔成唯識論卷九、大乘阿毘達磨雜集論卷十三、瑜伽師地論卷二十九、成唯識論述記卷九〕(參閱「四如實智」1686、「四尋思」 1768) p1767"}}
 
이에 비해 [[대승불교]]에서는 현관(現觀)이라는 용어를 [[견도]] 즉 '[[무루혜]]로써 [[3계]] 전체에 걸쳐 [[4성제]]를 최초로 지금 바로[直接] 보고 있는 상태' 뿐만 아니라, [[견도]]{{.cw}}[[수도 (불교)|수도]]{{.cw}}[[무학도]]의 [[3도 (불교)|3도]] 전체에 걸친 수행법의 의미로도 사용하고 있으며, 또한 [[견도]] 이전의 [[범부]]의 [[지위 (불교)|지위]]에서의 수행에 대해서도 현관(現觀)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이러한 사항은 [[대승불교]]의 [[유식유가행파]]의 수행론의 일종인 '''[[6현관]]'''(六現觀)의 교의 또는 수행법에서 명백히 나타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