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겐다 2010"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아겐다 2010'''은 2003년 3월 14일 [[독일 연방하원]]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가 발표한 개혁안으로 노동시장노동법 사회보장제도 경제 및 재정정책 교육과 기업혁신 등에 대한 독일정부의 중장기적 개혁프로그램이다. 당시 독일은 전체 근로자의 11.6% 에 이르는 400만 명이 실업수당을 받고 있었으며 2002년 국내총생산량 생산율이 0.1% 2003년에는 0%로 심각한 경제위기에 처해있었다. 이를 타파하고자 슈뢰더 정권은 아겐다 2010을 발표했으며 사회민주당내에서 90%이상의 지지로 통과된 뒤 2003년 10월 17일 연방의회에서 근소한 차이로 통과되었다. 그 해 12월 연방각료회의의 승인을 얻어 실행단계에 들어갔다. 노동시장의유연성확대, 사회보장제도의 개혁, 소득세율 인하 등의 세제개혁, 관료주의적 규제 철폐 등이다. 이 중 소득세율인하, 해고제한 규정완화, 의료보험제도개혁, 사회복지혜택 축소와 같은 일부정책들은 이미 시행에 들어간 상태에서 아겐다 2010을 발표하였다.
 
== 개혁 정책 ==
=== 세제 ===
독일정부는 2001년 세제개혁 후 아겐다 2010에서 좀 더 진전된 3단계 개혁안을 제시했다. 2001년 세제개혁에서는 법인세제의 대폭인하와 기업양도세 비과세조치를 통해 기업 간 M&A를 원활하게 하였다. 휘발유와 경유가격 및 전기요금을 각각 l당 6페니히 kW당 0.5페니히를 인상하고 여기서 나오는 재원을 연금보험재원으로 이용하였다. 이외에도 각종보험세율을 인상하고 세무조사를 강화하는 등이 2001년 시행된 세제개혁의 핵심 내용이다. 아겐다 2010에서는 이에 덧붙여 2005년 시행예정이던 세제개혁일정을 2004년으로 앞당기고 2001년 세재개혁에서 정한 최고세율과 최저세율을 각각 조정하였다. 2004년1월 에는 최저세율을 16% 최고세율을 45%로 2005년 1월에는 최저세율을 15% 최고세율을 42%로 제정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편집

20,8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