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수아 쿠프랭: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인터위키 링크 38 개가 위키데이터d:q50186 항목으로 옮겨짐)
그는 [[오르간]] 음악, [[종교음악]], 나아가서는 [[실내음악]]의 작곡가로서도 뛰어났으나 특히 그의 이름을 영원토록 한 것은 클라브생을 위한 작품군(群)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샹보니엘에서 루이 쿠프랭, [[장앙리 당글베르]](1628-1691), [[니콜 르베그]](1631-1702, 오르가니스트), [[리자베트클로드 자케 드 라 게르]](1664경-1729), 대(大) 쿠프랭, [[루이 마르샹]](1669-1732, 오르가니스트), [[루이 니콜라스 크레랭보]](1679-1749, 오르가니스트), [[라모]], [[루이 클로드 다캉]](1694-1772)으로 계속되는 베르사유 악파 클라브생 음악가의 빛나는 계보에서 대(大) 쿠프랭이야말로 뛰어난 거장임에 틀림없다. 그는 4곡에서 수십곡에 이르는 소곡을 모음곡으로 정리하여 오르돌이라 했다. 한곡 한곡의 각 소곡은 전통적인 춤곡적인 요소를 남기고는 있으나 문학적 내지 회화적인 표제를 지니며 암시적으로써 듣는 이의 상상력을 한층 활발하게 하는 원동력이 되었던 것이다. 섬세한 울림과 우아한 꾸밈음(裝飾音)으로 장식된 유려한 멜로디는 이른바 [[로코코]]의 세련된 감각미로 넘쳐흐르나 밑바닥에는 때때로 깊은 우수가 간직되고 또한 기지(機智)와 풍자를 간직하고 있다. 더구나 항상 절도가 있는 억제가 오히려 감성의 풍요함을 돋보이게 한다. 억제와 고귀한 질서에 의한 애호(愛好)로 쿠프랭의 고전주의적인 성격은 뚜렷하며 그는 라모와 함께 프랑스 클라브생 음악을 절정으로 쌓아올렸으며 '이성(理性)과 감정의 약동 사이의 올바른 균형에 두어진 표정적인 감성'으로 바흐나 헨델과 같은 이국(異國)의 거장들에게도 널리 영향을 미치고 있다. 대(大) 쿠프랭의 클라브생곡은 1713, 1717, 1722, 1730년에 출판된 4권의 곡집에 수록되어 있는 240곡(27오르돌)에 덧붙여 1716-17년의 전주곡 6곡이 있다. 이 밖에도 [[모테토]]나 종교곡을 주로 하는 [[성악곡]], 오르간을 위한 2개의 [[미사곡]], [[코렐리]]의 영향을 보이며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종합하려는 듯한 여러 가지 [[실내악]]곡 등, 어느 작품이나 모두 거장 대 쿠프랭의 이름에 손색이 없다고 하겠다.
 
{{글로벌세계대백과사전}}
{{글로벌}}
 
{{기본정렬:쿠프랭, 프랑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