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창부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8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출처 필요|날짜=2012-09-17}}
 
'''영창부인 김보희'''(永昌夫人 金寶姬, ? ~ ?)는 [[김유신]]의 누이이며 이름은 보희(寶姬)이고, 아명은 아해(阿海)이다, 본관은 김해이다. [[태종무열왕]]의 제2왕후이다. [[문명왕후]](文明王后)의 언니로 [[문명왕후]]와 함께 시집을 갔다. 시집 가기 전 그녀가 서라벌 남산에서 오줌을 누자 서라벌 전역으로 퍼지는 꿈을 꾸었는데, 이를 이상히 여겨 동생인 [[문명왕후]] 문희에게 물으니이야기하니, 도리어 동생인동생 문희가 꿈을 사고자 하여 비단치마를 받고 꿈을 판 일화로 유명하다. 이를 크게 후회하고 시집가지 않다가 나중에 [[태종무열왕]]의 제2왕후가 된다. 자식은 알려져 있지 않으나, [[김개지문]], [[김거득]](또는 김차득), [[김마득]] 등의 서자가 보희의 소생으로 추측된다.
 
한편, 학계에서 [[위서 (문헌학)|위서]]로 의심받고 있는 《[[화랑세기]]》에는 문희 이전에 [[보라궁주]]라는 정실 부인이 있었다고 기록하고 있어, 보희를 세 번째 부인이자 두 번째 왕후로 서술하고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