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폰시아노가 교황이 되었을 때, 당시 로마 황제는 기독교에 대해 온건한 입장이었던 [[세베루스 알렉산데르]]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기독교는 평화를 누릴 수가 있었다. 폰시아노는 로마의 주교인 교황으로서 로마 교회회의를 소집하여 알렉산드리아 교회회의에서 두 차례나 공포한 [[오리게네스]]의 정죄(데메트리우스 주교가 오리게네스의 사제 서품을 무효라고 선언한 사실을 말함)를 재확인하였다.<ref name="ce"/>
 
로마 제국의 새 황제 [[막시미누스 트락스]]는 선대 황제인 세베루스 알렉산데르와는 달리 기독교에 대하여 강경한 정책을 펼쳤다. 교황 폰시아노는 [[대립 교황]] [[로마의 히폴리토]]와 함께 체포된 후 로마에서 추방당하여 [[사르데냐]] 광산에서 광부로 노역하였다.
 
[[로마]] 태생으로 5년간 교회를 통치하였다. [[235년]] [[막시미누스 트락스]] 황제에 의해 신학자이자 대립자였던 히폴리토와 함께 [[사르데냐]]로 유배되어 [[235년]] 10월에 사망하였다. 히폴리토는 유배지에서 폰시아노와 화해하였다. 폰시아노와 히폴리토의 시신은 [[교황 파비아노]]에 의해 [[236년]] 로마로 운구되어 그 곳에 묻혔다. 폰시아노는 갈리스토 묘지 안의 [[주교]]들을 위한 특별 묘소에 제일 먼저 묻힌 주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