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향사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7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불교}}
 
'''4향4과'''(四向四果, {{llang|en|[[:en:four stages of enlightenment|<span style="color: black">four stages of enlightenment</span>]]}}) 또는 {{.cw}}'''사문4과'''(沙門四果) 또는 '''성문4과'''(聲聞四果)는 [[원시불교]]와 [[부파불교]]의 수행 계위이다. 줄여서 '''4과'''(四果)라고도 한다. '''4쌍8배'''(四雙八輩)라고도 한다.<ref name="글로벌-4향4과">[[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종교·철학/세계의 종교/불 교/불교의 사상#4향4과|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사상 > 부파불교의 사상 > 4향4과]],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br>"4향4과:
四向四果 불제자들은 불타의 가르침을 듣고 수행함으로써 아라한이라는 이상의 경지에 도달할 수 있다고 생각하였으며 그 아라한의 경지에 도달함에는 4향4과라고 불리는 8종의 위계(位階)가 있다고 했다. 즉 아래서부터 말하면 '예류(豫流)'·'일래(一來)'·'불환(不還)'·'아라한'의 4위가 있어서 그것이 과(果)를 향해 수행(修行)해 가는 단계(向)와 그에 의해 도달한 경지(果)로 나누어서 설명한 것이 4향4과이다. 예류는 수타원(須陀洹)이라고 음역(音譯)되는데 깨달음에의 도를 하천의 흐름에 비유하여 그 흐름에 참여한 것, 즉 불도수행에 대한 확신이 생긴 상태를 말하는 것이며, 일래는 사타함(斯陀含)이라고 음역되는데 수행의 도상에 있어서 한 번 뒤로 물러가는 것으로서 유회의 세계에로 물러가는 것을 의미한다. 불환은 아나함(阿那含)이라고 음역되는데 더 이상 윤회의 세계로 물러가는 일이 없다는 데에서 불환이라고 하며, 아라한향(阿羅漢向)은 아라한과(阿羅漢果)에 이르기까지의 위계(位階)로서 아라한과에 이르면 무학위(無學位)로서 더 이상 배울 것이 없고 번뇌는 다하였으며, 해야 할 바를 다하였고 윤회에서 해탈해서 열반에 들어간다고 생각되었다."</ref>{{sfn|곽철환|2003|loc="[http://terms.naver.com/entry.nhn?cid=2886&docId=900567&categoryId=2886 사향사과(四向四果)]". 2013년 4월 24일에 확인|quote=<br>"사향사과(四向四果):
성문(聲聞)들이 수다원(須陀洹)·사다함(斯陀含)·아나함(阿那含)·아라한(阿羅漢)의 성자가 되기 위해 수행하는 단계인 수다원향·사다함향·아나함향·아라한향의 사향(四向)과, 거기에 도달한 경지인 수다원과·사다함과·아나함과·아라한과의 사과(四果)를 말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