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궤구고두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08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
잔글 (→‎방식)
(+)
{{출처 필요}}
[[파일:Kowtow.jpg|thumb|청나라 관아에서의 고두]]
'''삼궤구고두례'''(三跪九叩頭禮) 또는 '''삼배구고두례'''(三拜九叩頭禮)는 [[중국]] [[청나라]] 시대에 [[황제]]나 대신을 만났을 때 머리를 조아려 절하는 예법이다. 고두례는 본래 신불이나 직계 존친속에게 존경을 표시하기 위하여 행하던 것이다. [[명나라]] 시대에 이르러서 황제에 대한 일종의 의식으로 발전하였다. 당시에 오배삼고지례(五拜三叩之禮)가 행해졌으며, 번속국의 조공사가 수도에 도착하여 황제를 알현할 때 이 의식이 행해졌다. 청나라가 입관하여 중국을 통치하기 시작한 이후에 명나라 시대의 오배삼고례는 삼궤구고두례로 대체되었다. [[신해혁명]] 이후에 삼궤구고두례는 폐지되어 허리만 가볍게 굽히는 국궁(鞠躬)으로 대체되었다.
 
== 방식 ==
[[류큐]]의 제2차 쇼씨 왕조 시대에 청나라 책봉사가 도착하면 국왕과 관원들은 황제에 대한 예를 의미하는 ‘수례지방’(守禮之邦)의 편액이 걸린 [[슈레이 문]]에서 책봉사를 맞이하였고, [[슈리 성]]의 궁전에서 삼궤구고두례의 의식을 행하였다.
 
[[1636년]] [[후금]]의 [[홍타이지]]가 국호를 청으로 새롭게 하고 황제에 즉위하여 [[조선]]에 조공과 [[명나라]] 출병을 요구하였다. 조선 국왕 [[조선 인조|인조]]가 이를 거절하자 [[숭덕제]]는 태종[[1636년]] 12월에 직접 군사를 이끌고 조선으로 출병하였고, 조선은 45일만에불과 두 달 만에 항복하였다. 인조는 [[음력 1월 30일]]에 [[삼전도]](현재 [[서울특별시]] [[송파구]] [[삼전동]] 부근)에서 청 태종을숭덕제를 향해 삼궤구고두례의삼궤구고두례를 행하며 항복 의식을 행하였다하였다.<ref>{{웹 인용|url=http://sillok.history.go.kr/viewer/viewtype1.jsp?id=kpa_11501030_002&mTree=0&inResult=0&indextype=1|제목=삼전도에서 삼배구고두례를 행하다. 서울 창경궁으로 나아가다|저자=인조실록|출판사 =국사편찬위원회|작성일자=1637-04-17|확인일자=2013-06-16}}</ref>
 
[[1793년]] [[영국]]의 외교관 [[제1대 매카트니 백작 조지 매카트니|조지 매카트니]]가 [[건륭제]]를 알현할 때 삼궤구고두례를 행할 것을 요구 받지만 이를 거절하여 한쪽 무릎을 굽히는 영국식 예만 취하였다.<ref>{{뉴스 인용|제목=오늘의 경제소사/9월14일 <1500> 매카트니 사건|url=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1&aid=0002025056|출판사=서울경제|저자=권홍우|날짜=2009-09-13|확인날짜=2013-06-16}}</ref> [[1813년1816년]] [[윌리엄 애머스트]](William Amherst)도 삼궤구고두례를 요구 받았지만 이를 거절하여 [[가경제]]를 알현하지 못하였다.
 
[[1873년]] 일본 특명전권대사 [[소에지마 다네오미]]가 [[동치제]]를 알현할 때 청나라 예부에서 삼궤구고두례를 요구하였지만 이를 거절하여 입례(立禮)를 하였다.
* [[책봉]]
* [[조공]]
 
== 주석 ==
<references/>
 
[[분류:중국의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