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업 코미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6년 전
잔글
잔글 (→‎영국)
스탠드업 코미디는 18~19세기에 [[영국]]에서 음악적 오락을 제공하는 극장인 [[뮤직홀|뮤직홀]]에서 생겨났으며 [[영국 스탠드업 코미디언 목록|긴 역사]]를 자랑한다. 20세기 뮤직홀 순회공연에서 유명해진 공연가로는 대표적인 뮤직홀 코미디언인 [[모어캠블 앤 와이즈]], [[아서 애스키]], [[켄 도드]], [[막스 밀러(코미디언)|막스 밀러]]가 있다. [[체임벌린 사무국]]은 강력한 검열을 했으며 모든 코미디언의 공연을 [[검열]]했다. 부적합한 공연은 파란색 연필로 밑줄을 그어 보냈다 (외설적이거나 상스러운 공연을 한 코미디언을 ‘파랗다’고 부르는 것 또한 여기서 유래된 것으로 보인다). 코미디언은 수정된 공연 내용에 따라 공연을 해야 했다. <ref name="ReferenceA">Fisher, J ''Tommy Cooper: Always Leave Them Laughing'' ISBN 978-0-00-721511-9</ref>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많은 군인이 장병 위문 공연에서 코미디(스탠드업 또는 다른 형식)에 관심을 두고 전문적인 코미디언의 길로 들어섰다. [[에릭 사이크스]], [[피터 셀러즈셀러스]], [[군즈]], [[토미 쿠퍼]]는 이러한 방식으로 코미디언으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텔레비전 및 라디오의 등장과 함께 전후 코미디언들이 나타났으며 이 때문에 뮤직홀 순회공연은 침체기를 맞았다. 뮤직홀 공연자가 수년간 한 가지 공연만을 진행하는 데 반해 텔레비전은 새로운 소재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를 발생시켰다. 이는 1968년 극장 검열의 중단에도 영향을 미쳤다.
 
1970년 말, 뮤직홀 분야는 사실상 사라졌다. 그 후 [[워킹 멘스 클럽|워킹 멘스 클럽]]과 같이 뮤직홀 순회공연을 대체하는 새로운 형태의 순회공연이 생겨났다. <ref name="ReferenceA"/> 워킹 멘스 클럽 순회공연에서 [[버나드 매닝]], [[보비 톰슨 (코미디언|보비 톰슨]], [[프랭크 카슨]], [[스탠 보드맨]]과 같은 유명 코미디언은 [[“윌태퍼스 앤 션터스 소셜 클럽”]]과 같은 쇼를 통해 텔레비전 방송에 진출했다. “대안적” 코미디 또한 생겨났다. 초기 성공작들 중 일부는 [[포크 클럽]]에서 나타났다. 이 곳에서 [[빌리 코널리]], [[마이크 하딩]], [[재스퍼 캐롯]]과 같은 공연자들이 비교적 연속적인 뮤지컬 공연을 시작했다. 이 뮤지컬에서 공연자는 음악이 흐르는 도중에 농담을 주고받는다.

편집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