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신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3년 전
 
==허참연==
조선시대에 신입 관리가 출사를 할때 선배선임 관리에게 음식을 차려 대접하고 인사드리는 예로서 면신례 이전에 허참례(許參禮)가 있었다. 허참(許參), 허참연(許參宴)으로도 불리는 이 관례는 서로 마주 대하는 것을 허락한다는 의미로서 새로 부임하는 관리의 오만함을 방지하기 위한 관습이였다. 이후 열흘쯤 지난 후에 본격적으로 면신례를 행하는데 이를 치르고서야 비로소 선배 관리와 동석(同席)할 수 있었다.
<ref>[http://sillok.history.go.kr/inspection/inspection.jsp?mState=2&mTree=0&clsName=&searchType=a&keyword=%EB%85%BC%EB%A6%AC 조선왕조실록]</ref>
 

편집

5,051